미래통합당, '남북 이면합의서' 진위 확인…국정원장 임명 유보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8 11:38:42
  • -
  • +
  • 인쇄
박지원 후보자는 북한에 휘둘릴 수 있어 국가 안보에 위기 닥칠 수도
▲ 사진=미래통합당 "북에 30억 달러 제공"…박지원 "위조서류" [제공/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하태경 주호영 이철규 조태용 의원은 28일 간담회를 열어 "문 대통령이 '남북 이면합의서(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의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전날 박지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3년간 30억달러를 지원하는 이면 합의서가 작성됐다며, 박 후보자와 북측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의 서명이 들어있는 문서를 공개했다.

주 의원은 전직 고위 공무원을 통해 합의서 사본을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이들은 "합의서 공개로 북한이 국정원장 임명권을 갖게 됐다. 이게 진짜 문서라면 북한도 갖고 있을 것이고, 박 후보자는 북한에 휘둘릴 수 있다"며 "따라서 확인 없이 임명할 경우 국가 안보에 위기가 닥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진위를 확인하는 건 어렵지 않다. 바로 옆에 서훈 안보실장에게 물어보면 된다. 2000년 회담에서 실장이 동석했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진위를 확인할 국정조사에 동의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