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증시 불확실성에 코스피 거래량도 빠르게 추락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6 10:30:48
  • -
  • +
  • 인쇄
2일부터 13일까지 10거래일 동안 유가증권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9억4천만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6.4% 줄어
▲ 사진=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제공/연합뉴스]

 

불안한 국내외 증시로 코스피 거래량이 빠르게 추락하고 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10거래일 동안 유가증권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9억4천만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6.4% 줄었다.

같은 기간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LG에너지솔루션 및 우선주 제외)의 일평균 거래량은 평균 39.8% 줄어 감소 폭이 전체 유가증권시장 평균의 약 2.5배로 나타났다.

이 기간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거래량 감소 폭이 가장 큰 것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일평균 34만1천주에서 4만3천주로 무려 87.3% 떨어졌다.

이어 POSCO홀딩스 63.5%, 현대차 45.0%, 기아 40.1% SK하이닉스 35.6%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시총 1위인 삼성전자의 거래량도 일평균 2천128만7천주에서 1천410만8천주로 33.8% 하락해 타격을 피하지 못했다.

지난 1월 상장해 시총 2위에 오른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후 일평균 거래량은 101만2천주지만, 이달 2일부터 13일까지의 일평균 거래량은 30만6천주에 그쳤다.

이처럼 주식 거래량이 줄어든 것은 주요국의 통화 긴축과 인플레이션 및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증시 불확실성이 커지자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시장을 관망하는 분위기가 형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반적으로 주가가 상승하는 시기에는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발생하면서 거래량도 늘어난다.

반면 최근처럼 주가가 하락할 때는 상승세로 전환되기를 기다리며 거래를 유보하게 된다. 주가 하락과 거래량 감소가 함께 지속하는 경우 주가는 더욱 내려가게 된다.

앞서 지난 12일 코스피는 전장보다 42.19포인트(1.63%) 내린 2,550.08에 장을 마치며 종가 기준 2020년 11월 19일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음 날인 13일 54.16포인트(2.12%) 오른 2,604.24로 마감하며 2,600선을 회복했으나, 미국발 증시 불안에 따른 변동에서 자유롭지는 못한 상태다.

특히 지난 11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작년 같은 달보다 8.3% 급등해 시장 예상치(8.1%)를 뛰어넘은 것으로 발표되자 인플레이션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는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 증시가 약세장에 들어섰다는 판단을 제기하며 경기 하방 압력이 더욱 높아졌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아울러 최근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자매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가 폭락을 거듭한 끝에 주요 거래소들에서 상장 폐지되는 등 가상화폐 시장이 출렁이는 모습도 투자 심리 회복에 찬물을 끼얹었다.

업비트 기준 1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1일 오후 10시께 3천970만원을 기록해 지난해 7월 26일 이후 9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4천만원 아래로 내려가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코스피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김영환 NH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정책과 우크라이나 전쟁은 전망이 어려운 영역이므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완화가 코스피 반등을 위한 핵심"이라며 "2∼3개월에 걸쳐 미국의 뚜렷한 물가 하향 안정이 확인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이어 "4월 CPI 발표는 긴축 후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점을 1개월 지연시켰다"며 "악재 강화보다는 반등 요인이 부재하다는 점이 주식 시장의 고민거리"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