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공포... 설 연휴 여행객들 근심 가득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3 10:35:18
  • -
  • +
  • 인쇄
여행사와 항공사도 여행수요 감소될까 우려... 중국 춘절이 고비

▲홍콩 국제공항에선 중국 우한에서 신종 폐렴이 발생함에 따라 중국에서 오는 여행객들에 대해 모니터를 강화하고 있다. [출처=AP/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에서 시작된 '우한 폐렴'의 확산 우려가 연일 커가는 가운데 나흘간 이어지는 설 연휴를 맞아 짧은 휴가를 즐기려던 여행객들이 여행을 취소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여행사와 항공사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중국 당국은 21일(현지시간) 우한을 출발하는 모든 단체여행객의 출발을 금지했다. 공안부는 우한시를 지나는 모든 도로에 차단막을 세워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춘절 연휴를 앞두고 공개적으로 우한 출입 중단을 권고했을 정도이다.

 

그럼에도 환자 발생 지역이 아시아 전역으로 점차 넓어지는 데다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중국 현지는 물론, 중국인 관광객이 많은 지역까지 꺼리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23일 온라인 맘카페와 여행정보 공유 커뮤니티 등을 보면, 현재 중국에서 우한 폐렴 사태를 어떻게 보는지 문의하며 설 연휴에 중국을 방문해도 될지 묻는 글이 최근 이어지고 있다.

 

여행·호텔 후기 등을 올리는 커뮤니티에서 한 회원은 "23일 일정으로 중국 톈진(天津)에 다녀올 계획이었지만 우한 폐렴이 중국을 넘어 일본, 태국에서도 발견됐다는 소식에 고민 끝에 여행을 취소했다"고 썼다.

 

중국여행 정보를 공유하는 한 카페에는 "결혼 앞두고 부모님·예비신랑과 상하이(上海)에 가려고 준비했는데 심란하다""취소하면 200만원이 그냥 날아가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는 글이 올라왔다.

 

부부 동반으로 중국 선전 골프 여행을 예약했었다는 남모(58)씨는 "설 당일인 25일부터 닷새간 지인들과 쉴 계획이었는데 우한 폐렴 때문에 취소 수수료 17만원씩 내고 취소했다"고 아쉬워했다.

 

상하이 근처에 거주하는 유학생 배모(23)씨는 "어제 동네 마트에 갔더니 마스크도 동났더라""우한뿐 아니라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느는 추세라 설 연휴에 중국여행을 계획하는 친구들을 모두 말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 국내외 유명 관광지 여행조차 기피하는 반응도 있다. 동남아와 제주도 여기에 포함되는 모습이다. 중국인들이 워낙 많아 찾아가는 곳이기 때문이다.

 

제주로 나가는 여행객을 취급하는 여행사들은 벌써 신규 예약이 주는 추세라며 염려가 현실이 될까 걱정하고 있는 모습이다.

 

실제로 임신 중이라는 한 여성은 중국인들이 제주도를 많이 찾는 점을 언급하며 "설 연휴에 34일 제주 여행 일정을 잡아두고 항공, 숙소, 렌터카까지 예약했는데 우한 폐렴 걱정에 결국 취소했다"고 말했다.

 

여행사 관계자는 여행 취소 분위기가 한 번 일어나면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간다” “제발 이번 만은 무사히 넘어가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여행업체 한 경영자는 중국발 위기가 너무 자주 찾아온다면서 사스를 거쳐 사드 미사일 문제로 곤혹을 겪다가 겨우 빠져나오고 있는데 또 우한 폐렴이라니 당혹스럽고 갑갑하다고 했다.

 

베트남 냐짱 여행을 예약했다는 한 누리꾼은 "설 연휴에 중국인들이 베트남 여행을 많이 간다고 해 걱정"이라면서 "현지에 있거나 관련 소식을 알고 계신 분들은 상황을 공유해달라"고 문의하기도 했다.

 

방역당국 초비상, 중국 춘절이 고비?

 

여행업계는 겨울방학에 설 연휴까지 이어지는 시기에 우한 폐렴의 불똥이 튀자 걱정하는 분위기다. 한 여행업체 관계자는 "우한 폐렴 이슈가 불거지면서 올해 1월 신규 예약 건수는 작년과 비교해 약 15% 감소했지만, 취소 건은 25% 가까이 늘었다""문의전화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우선 중국의 춘절이 끝날 때가 고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중국에선 수 억명 이상의 단위의 여행객이 춘절 이동을 하는 추세인데 중국측 대응이 너무 늦었다고 불평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시진핑은 중국 우한 출발 단체여행을 아예 강제 취소시켰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여행 취소에 따른 수수료 부담에 대한 불만도 있다. 우한 폐렴 문제가 불거졌더라도 현재로서는 별도의 당국 지침이 없기에 항공·호텔·여행 패키지 상품 취소 수수료는 기존 약관에 따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부담은 고스란히 여행객 몫이다.

 

칭다오(靑島) 여행을 계획했다는 직장인 염모(26)씨는 "주변에서 걱정하면서 말리는 탓에 호텔에 메일로 문의했더니 수수료 없이 예약을 취소해줬는데 항공권은 취소 수수료만 15만원"이라고 말했다.

 

설 여행객은 물론이고 이와 관련된 여행사와 항공사 모두가 시름에 빠진 모습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