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1차관 "내년 상반기 서비스산업 발전 위한 중장기 비전 및 전략 마련"

이상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1 15:10:45
  • -
  • +
  • 인쇄
재정·세제·금융·조달 등 전 분야에 걸쳐 서비스-제조업 간 차별을 재점검해 해소

1.jpg
▲사진=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이상은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1일 "2020년을 '서비스산업 활성화의 원년'으로 삼아 상반기까지 서비스산업 발전을 위한 중장기 비전 및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비스산업총연합회 창립 7주년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서비스산업은 부가가치와 일자리의 보고"라면서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 지속 하락, 생산가능인구 감소, 투자 둔화 등의 추세를 감안하면 서비스산업 발전은 더는 미룰 수 없는 우리 경제 재도약의 핵심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발전, 인구구조 변화 등 신(新)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서비스산업에 집중된 핵심 규제, 이해관계자 간 첨예한 갈등 등으로 체감성과 확산은 더디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정·세제·금융·조달 등 전 분야에 걸쳐 서비스-제조업 간 차별을 재점검해 해소하고 ICT 활용을 통한 서비스산업 스마트화 방안과 표준화 전략도 추진하겠다"면서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해 서비스산업 규제개선 시범사례 창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또 "혁신적인 신 서비스가 시장에 들어올 때 기존 이해관계자와 빚는 마찰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대타협 상생 모델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8년째 국회에 계류 중이라며 "얼마 남지 않은 20대 국회에서 법이 통과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