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리피 감독, 월드컵 예선 시리아에 패한 뒤 전격 사퇴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15:00:33
  • -
  • +
  • 인쇄
리피 감독은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5월 복귀했으나 반년 만에 지휘봉 내려놔

1.jpg
▲사진=시리아와의 경기 마치고 기자회견하는 리피 감독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서태영 기자]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던 마르첼로 리피 감독은 14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막툼 빈 라시드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월드컵 2차 예선 A조 4차전을 마치고 "상대가 우리보다 경기를 잘했고, 이길 자격이 있다. 나는 패배의 모든 책임을 지고 사임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중국축구협회도 리피 감독의 사의를 받아들인다고 발표했다.


2016년 10월부터 중국 대표팀을 맡아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탈락 이후 재계약을 하지 않았던 리피 감독은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5월 복귀했으나 반년 만에 지휘봉을 내려놨다.


중국은 월드컵 본선 출전의 꿈을 키워오며 브라질 태생의 엘케손을 귀화시키는 등 의욕적으로 나섰으나 지난달 필리핀과 0-0으로 비긴 데 이어 시리아에는 패하며 분위기가 악화했다.


리피 감독은 "필리핀, 시리아와 만나서는 우리의 축구를 하지 못했다. 나는 많은 보수를 받고 있고,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팀에서든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서는 이상 모든 것을 쏟아내고 감독이 계획한 것을 실행해야 한다. 두려워하고, 동기부여와 의지가 부족하고, 감독의 계획을 수행하지 못한다면 감독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선수들의 태도를 지적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