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RCEP 협정, 세계 최대 메가 FTA…자유무역 확대, 중요한 디딤돌"

김용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7:47:54
  • -
  • +
  • 인쇄
청와대에서 진행된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소속 통신사 대표들과의 접견

1.jpg
▲사진=문재인 대통령, 7일 청와대에서 예방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들의 교류 협력체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단 접견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김용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 대표단을 만나 "한반도평화는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뤄나가는 출발점"이라며 "많은 고비가 남았지만 한반도,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평화를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진행된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소속 통신사 대표들과의 접견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뉴스통신사 대표단을 향해 "여기 계신 분들은 뜻깊은 평화 올림픽이 된 작년의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전 세계에 전해주셨다"고 떠올렸다.


이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정상회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까지,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역사적 장면을 전 세계에 전해주셨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평화를 만들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된 것을 두고도 "역내 자유무역의 확대와 공동번영을 위해 매우 중요한 계기"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세계 최대의 메가 FTA인 RCEP 협정문을 타결하고 내년에 최종서명을 하기로 했다"며 "호혜적·개방적 무역체제, 격차없는 경제발전과 경제공동체로 나아가는 아주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는 측면에서도 매우 큰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사람 중심의 상생·번영의 평화 공동체의 정신과도 일치한다"며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은 이런 비전을 이루기 위한 우리 정부의 구체적인 노력"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25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정부의 상생·번영 구상을 진전시킬 수 있다고 소개하며 관심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 동반성장의 파트너인 아세안 및 메콩 유역 국가들과의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고 연계성을 더 강화하며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의는 아태지역의 상생·번영과 평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아태지역을 대표하는 뉴스통신사 여러분의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