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지하철 파업] 이낙연, 노조의 입장 이해…"파업 자제, 대화로 임해달라"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8:52:51
  • -
  • +
  • 인쇄



[데일리매거진=장형익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철도노조 파업과 16일부터로 예정된 서울교통공사 노조 파업에 대해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입장은 이해하지만, 파업을 자제하고 대화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철도노조 파업 중 KTX는 평소에 비해 평균 71%, 일반열차는 64%, 수도권 전철은 86%만 운행해 많은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화물열차도 평소의 29%만 운행해 화물업체들도 곤란을 당했다"며 파업으로 인한 피해를 먼저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할 예정인데, 출근길부터 서울 시민들의 불편과 혼란이 생길 우려가 있다"며 "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노조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철도와 지하철의 파업은 시민의 발을 묶고 물류 운송에도 차질을 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노조는 국민의 불편과 경제의 어려움을 고려해 파업을 자제하며 대화에 임해 주고, 사측은 더 열린 자세로 협상에 나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노사 대화가 원만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서울시는 지하철 파업에 대비한 비상대책을 마련하며 안전조치도 미리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10.png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