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 장기재정전망 결과 나오면 재정준칙 추가 마련"

이상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2 16:12:41
  • -
  • +
  • 인쇄
국가채무비율 2023년까지 GDP 대비 46% 내에서 관리하는 게 목표

1.jpg
▲사진=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이상은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내년에 30여년을 내다보는 장기재정전망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나름대로 재정준칙을 추가로 마련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재정 건전성 유지를 위해 어떤 기준을 갖고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홍 부총리는 2019∼2023년 중기재정운용계획에서는 국가채무비율을 2023년까지 국내총생산(GDP) 대비 46% 내에서 관리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기재부는 지난달 2065년까지의 장기재정전망 작성을 위한 실무작업에 착수했다.


그는 국가채무비율을 GDP 대비 40% 내에서 지키는 게 정부의 목표가 아니냐는 윤 의원의 질의에는 "국가채무비율 GDP 대비 40%는 절대 불변의 기준이 아니다"라면서 "작년에 국회에 2022년까지 중기재정운용계획을 제출했을 때 이미 40%를 넘긴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