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가장 시급한 것은 안보…북 분열조장 행위 적극 대처”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16-12-10 20:35:08
  • -
  • +
  • 인쇄
주요 국무위원과 간담회…“경제 특단 시스템 강구해야”

14.jpg
▲사진=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데일리매거진=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전 군의 경계태세 강화를 통해 북한의 도발에 사전 대비하고, 사이버 심리전 등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에도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국무위원 간담회를 긴급 개최하고 “어제 국회에서 탄핵안이 가결된 후 국정공백을 방지하고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들을 해 나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현재까지 금융·외환 시장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북한의 특이동향도 아직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나 전 공직자들은 당분간 긴장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국가안보, 경제와 민생,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국정을 면밀하게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것이 국가안보”라며 “다양한 외교채널을 통해 흔들림 없는 국정운영 상황을 세계 각국 특히 주요 우방국가에 충분히 설명해 대외관계의 신뢰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분야는 경제팀이 중심이 되어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내외 불안이 과도한 심리위축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경제를 위한 특단의 시스템을 보완해서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사회적 약자 보호와 국민안전을 확보하는 일도 정부가 소홀해서는 안 될 중요한 책무”라며 “동절기 민생대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는 한편 민생침해 범죄 예방, 겨울철 재난안전 관리 등 서민생활 안정에 정부가 가진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앞으로도 크고 작은 집회가 예상되는 만큼 시민 안전을 우선 고려하면서 평화적으로 진행되도록 세심하게 챙겨야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국정상황이 엄중할수록 공직자들이 중심을 잡고, 긴장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 하며 언행 등 처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이라며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서도 엄정한 복무기강 확립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라며 전 공직자들은 사명감을 가지고 국정안정을 위해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