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바이러스] 정부, 단순 관광 목적…'감염증 발생국가 방문' 자제 권고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9 23:16:16
  • -
  • +
  • 인쇄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신종코로나 많이 발생한 지역 정보 제공

박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9일 브리핑에서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유입되는 환자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단순 관광 목적의 여행을 최소화하도록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단순 목적의 관광을 자제토록 권고하는 것은 외교부의 '황색경보'와는 무관하게 방역 당국 차원에서 국민 스스로 (여행을) 자제할 수 있도록 신종코로나가 많이 발생한 지역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그런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여행경보를 남색경보(여행유의), 황색경보(여행자제), 적색경보(철수권고), 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나눠 발령한다.

현재 국내 신종코로나 환자는 27명이다.

방문 국가별로 보면 중국 12명, 태국 2명, 싱가포르 2명, 일본 1명 등이며, 중국 등 해외 방문 이력이 없는데도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환자는 11명이다.

박 장관은 또 지역사회 감염 발생 국가나 지역 정보를 제공하고, 의료기관과 약국에서 진료 전에 해외 지역사회 감염 국가나 지역의 여행 이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의료진이 신종코로나를 보다 쉽게 진단하게 돕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지역사회로의 신종 감염병 전파를 차단하고자 격리와 검사를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격리자 관리는 질병관리본부가 아니라 행정안전부가 전담해 각 지자체, 경찰 등과 함께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자가격리가 철저히 유지되도록 관리할 계획이라고 박 장관은 말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지자체는 시도지사를 본부장으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두고 보건소뿐만 아니라 행정인력, 물적 자원을 모두 동원하는 총력 태세를 갖추도록 할 계획이다.

이런 역할조정을 통해 질병관리본부와 보건소는 신종 코로나 방역 활동에 더 집중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