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방문·다단계 판매업체' 대상 방역 관리 강화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7 22:51:03
  • -
  • +
  • 인쇄
전국 시·군·구에 신고된 방문판매업체 총 1만6천965곳, 다단계 판매업체 138곳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서만 40여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추가적인 감염 전파를 막고 소비자들에게 피해가 번질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부터 19일까지 불법 방문 판매업체 집중 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방문·다단계 판매업체 전반에 걸쳐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 시·군·구에 신고된 방문판매업체는 총 1만6천965곳, 다단계 판매업체는 138곳이다.

방문판매업을 비롯한 직접 판매 분야는 사람들을 모아 교육하고, 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대면 접촉을 주된 영업 수단으로 하는 탓에 감염병에 특히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정부는 각 방문 판매업체에게는 각종 행사를 자제하도록 요청하는 한편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건강기능식품 홍보관,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통해 구매를 유인하는 방문판매 활동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불법 '떴다방' 등에서 감염에 취약한 노인층을 대상으로 한 홍보 판매 활동이 이뤄지면 시정을 요구하고, 경찰에도 관련 수사를 의뢰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정부는 오는 8일 관련 업계와 회의를 열고 현장의 어려움을 듣기로 했다. 이 회의 등을 통해 비대면 영업이 어려운 업계의 특성을 반영한 생활 방역 세부지침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불법 방문판매업체와 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밀집한 다수가 밀접하게 접촉이 이루어지는 시설은 방문하지 말아 달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