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청년창업 지원, 소상공인 지원, 추가경정예산안 3조 6,114억원 최종 확정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6 19:50:58
  • -
  • +
  • 인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 위기 조기 극복,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성장 여건 마련

청년창업 지원,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을 확대하는 추가경정예산이 국회에서 확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3일 국회 심사를 통해 2020년 3차 추가경정예산안 3조6,114억 원을 최종확정 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예산안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 위기 조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해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국회 심사과정에서는 최근 성장세가 가파른 비대면 분야의 청년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 증액됐으며,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소상공인에게 안정적인 금융지원과 전통시장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한 사업 등이 추가로 반영됐다.

국회 심사과정에서 증액된 청년 창업지원 사업은 비대면 창업 아이디어 발굴, 예비창업자 대상 오픈 바우처, 창업지원 서비스 바우처 세 개 분야로 총 103억원이 증액됐다.

사업 계획이 일정 수준 이상 구체화 된 청년 예비창업자들을 위한 오픈 바우처 지원액도 63억 원 증액됐다.

또 청년 창업기업이 가장 어려워하는 세무와 회계, 기술보호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는 창업지원 서비스 바우처 사업 예산을 늘려 추가로 2000개사를 확대한다.

지역신용보증은 지자체 출연 지원 사업을 통해 최근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확대로 건전성을 위협받는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에 기본재산을 출연해 지역의 소상공인에게 안정적으로 보증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기술보증기금 출연 증액으로 코로나 특례보증을 신규로 6,000억 원을 공급하는 등 경제 불확실성에 대응하도록 했다.

한편 연령이 높아 온라인 진출이 어려웠던 전통시장 상인들의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해 전국 38개 전통시장에 디지털 매니저를 파견해 온라인 판로 개척을 돕는 사업도 추진한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