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예정이던 공무원 시험 전격 연기... 코로나 19 우려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5 19:10:51
  • -
  • +
  • 인쇄

▲ 29일 예정이던 공무원 시험이 전격 연기됐다. 
정부가 29일 실시 예정이던 국가직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1차 시험이 결국 4월 이후로 연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이다. 

 

정부가 실시하는 공무원 채용시험 연기는 이번이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상향에 따른 심각성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공무원 시험은 그대로 진행된 바 있었다. 그만큼 지금 사태가 심각하다는 반증이다.

인사혁신처는 "오는 29일 시행될 예정이었던 국가직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 1차 시험,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 필기시험을 잠정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인사처는 "코로나19로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상황에서 향후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코로나19 확산을 좌우하는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는 보건당국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처는 이어 "무엇보다 수험생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긴급하게 결정했다"며 "5급공채 1차 시험 등은 앞으로 일정을 재조정해 4월 이후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처는 고사장별 수용인원을 예년(25∼30명)의 절반 수준인 15명으로 축소해 수험생 간 거리를 확보하고 모든 출입자에 대한 발열검사 실시를 비롯한 수험생 안전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인사처는 전날까지만 해도 응시생 안전대책을 더 강화하겠다면서 시험을 예정대로 실시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번주가 코로나19 확산 여부를 가르는 고비가 될 것이라는 보건당국의 의견과 수험생 우려 등을 종합 고려해 연기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처는 사이버국가고시센터 공지와 개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수험생들에게 시험 연기 를 알릴 방침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