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기관들 통합채용으로 비용절감과 비리 근절키로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7 16:47:26
  • -
  • +
  • 인쇄
기능 유사한 필요인력 채용 때 적용키로

기재부 행안부 고용부 권익위 혁신처 등이 추진

▲ 사진은 공무원 채용 시험. 공공기관 통합채용이 추진되고 있다.
정부의 인재 채용 방식이 획기적으로 변화한다. 중복 채용이나 여러 번의 채용으로 예산 낭비와 채용 비리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기능이 비슷한 공공기관은 사람을 한꺼번에 뽑아 배치하는 '통합채용' 도입을 추진한다.

 

27일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국민권익위원회, 인사혁신처 등은 정부 세종청사에서 '2차 공공기관 공정채용 협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 전형이 다양화·세분화하면서 채용 절차를 진행하는 데 어려움이 늘었다고 보고 기능이 유사한 공공기관의 필요 인력 통합채용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통해 중복된 채용업무와 비용을 줄이는 한편 채용비리를 근절하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 담당자를 대상으로 채용 관련 업무 부주의, 비위 등을 예방하기 위한 합동 컨설팅도 10차례 시행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채용공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블라인드 채용 이행력을 높이고 채용위탁 공정성 강화를 위한 가이드라인도 만들기로 했다.

 

다음달 말부터는 각 기관이 채용심사 외부위원을 찾는 데 국가인재DB(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1485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정부합동 채용비위 전수 실태조사는 다음달 중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충모 기재부 재정관리관은 "능력 중심의 선발제도를 정착시키고 채용 비위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려면 현장의 목소리를 꾸준히 반영해 공정채용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채용비위 실태조사, 블라인드 채용 제도 등 성과가 있는 제도와 대책은 보다 확산시키고 채용 컨설팅 등 부처 협업이 필요한 과제 등은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부가 20대 국회에 제출한 채용 비리 건수는 201811월부터 3개월간의 전수조사를 통해 조사한 것을 보면, 적발건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294건의 서울이었고 뒤이어 경기 207, 경남 96, 인천 77, 대구 71건이었다.

이 중에서 수사의뢰 9건은 대구 1, 경기 4, 강원 3, 전남 1건이었다. 징계요구는 서울이 12, 경기 10, 경남 7, 강원과 전북 각각 4건 순이었다.

 

이처럼 채용 비리가 근절되지 않기 때문에 정부의 공공기관 통합채용이 강력하게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