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4차 재난지원금 규모 큰 폭으로 확대하기로 방침 정해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5 16:30:39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코로나19 피해업종에 대한 4차 재난지원금 규모를 큰 폭으로 확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제도의 망에 들어와 있지 않은 사각지대를 얼마나 최소화할지 정부에 숙제를 드렸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최고위 회의에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이전보다 더 넓고 두텁게 지원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사각지대의 예로 노점상, 플랫폼 노동자, 신규 상인 등을 들었다.

당내에서는 매출 4억원의 일반업종, 종업원 5명 미만 서비스업등으로 규정된 지원 대상 소상공인의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도 거론됐다.

이 경우 혜택을 받는 인원이 앞선 3차 재난지원금 때의 280만명에서 크게 늘어날 수 있다.

민주당은 한 곳에 지원하는 액수도 늘어나야 한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피해 규모도 커지고 있는 데다, 이로 인한 고용 충격도 심화하는 만큼 고용유지 지원금 등이 추가돼야 한다는 것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