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도권 환자 급증하는데…수도권 병상 10개 중 8개는 사용중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16:10:06
  • -
  • +
  • 인쇄
최혜영 의원, "시도별 세밀한 병상·생활치료센터 확보 방안 마련 필요"
▲ 사진=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연일 1,000명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의 가동률이 7월 19일 기준 전국 평균보다 높은 79.7%,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4.9%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19일 기준 전국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은 35.9%지만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병상은 493개 중 절반에 가까운(49.5%) 244개가 사용되고 있었다.

준-중환자 병상 역시 가동률이 전국 평균(61.7%)보다 수도권 평균(70.8%)이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용 병상 보유병상(사용병상)이 서울 44개, 경기 34개, 인천은 한 개도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수도권 병상 가동률이 79.7%에 육박하며, 6월 30일(42%)과 비교했을 때 빠른 속도로 병상이 차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은 경증 환자가 이용하는 생활치료센터에서 더욱 심각하게 나타났다. 수도권 생활치료센터를 살펴보면, 6월 30일 29개소(정원 5,416명)에서 7월 19일 45개소(정원 11,133명)까지 확충했음에도 가동률이 53.2%에서 64.9%로 증가했다.

특히 수도권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 35개소의 경우, 가동률이 서울 70.2%, 인천 78.1%, 경기 65.2%에 육박하며, 가용 인원 운영정원도 서울 1,161명, 인천 139명, 경기 1,221명에 불과한 상황이다.

한편,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시도별 병상 및 생활치료센터 가동률 격차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권 생활치료센터는 가용 인원이 17명, 울산 지역은 15명에 불과한 상황이며, 경남지역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가동률이 93.2%에 달해 19개 병상만 남아있는 상황이다.
 

▲ 도별 코로나19 병상 운영 현황 (7.19 기준) (단위: 개,%) [제공/최혜영 의원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7월 7일 이후 매일 1,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확진자 수가 증가추세에 있다. 이와 같은 추세를 감안할 때 가동률이 높거나 병상확보가 부족한 지역에 대한 의료자원 확보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최혜영의원은 “방역당국에서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현 수준 유지 시 7월 말 확진자 수가 2,140명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경우 연일 세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시도별 생활치료센터 및 병상 가동률과 현재 확진자 추세를 감안하여 병상·생활치료센터 확보 방안을 세밀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