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허위 출장보고 5,057건…영수증 제출 의무 없어 출장비 추적 불가

이승협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5:32:48
  • -
  • +
  • 인쇄
출장비 총 770,136,375원, 복명서 및 영수증 제출 의무가 없어
비정상적으로 이뤄진 출장에 대해 전수조사 및 감사 필요
▲ 한국수자원공사 로고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세종정부청사와 국회로 총 16,444명에 대한 출장을 보고했지만 실제로 출입한 직원은 70%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수자원공사의 최근 20개월간 출장내역을 보면 세종정부청사 및 국회 출장자 수는 각각 14,474명, 1,970명이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이 세종정부청사와 국회로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의 실제 출입 인원을 받아 비교한 결과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이 세종청사에 출입한 인원은 10,143명, 국회 1,244명으로 한국수자원공사의 출장 내역과 총 5,057명의 차이를 보였다.
 

▲ 한국수자원공사 세종청사 출장, 출입 현황 [제공/장철민 의원실]


허위출장에 대한 감시 및 제재 수단 또한 전무하다.

한국수자원공사가 같은 기간에 대해 장철민 의원실에 제출한 출장비는 총 770,136,375원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들은 복명서(출장 결과보고서) 및 영수증 제출 의무가 없어 허위출장자들이 사용한 출장비에 대해서는 추적이 불가하다.

장철민 의원은 “비정상적으로 이뤄진 출장에 대해 전수조사 및 감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출장비 사용 내역 및 복명서 등이 투명하게 관리되어 공직기강이 바로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한국수자원공사 국회 출장, 출입 현황 [제공/장철민 의원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