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코로나로 지역축제 97% 취소됐는데 예산은 이미 91% 사용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9 15:17:35
  • -
  • +
  • 인쇄
배현진 의원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지역축제 운영 계획 심도있게 검토"
▲ 사진=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서울 송파을,문화체육관광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문화체육관광부의 예산 지원을 받는 전국 지역 축제의 97.4%가 취소되거나 연기됐음에도 불구하고, 문체부는 배정된 예산의 91.1%를 이미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서울 송파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도 지자체 지역축제 개최 현황(8월31일 기준)’자료에 따르면, 1월 20일~9월 말 예정된 지역 축제는 총 630건이었으나 연초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최근 재확산되면서 실제로 개최 완료된 건은 15건, 개최 중인 건은 1건 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문체부가 올 초 배정한 지역축제 지원 예산 46억 2,920만원 중 91.1%(46억 1,920만원)은 이미 집행된 것으로 밝혀졌다.

강원(61개 중 3개 개최)에선 배정 예산 8억2,160만원을 모두 썼고, 전남(86개 중 1개 개최)도 예산(4억9,520만원)을 모두 사용했다.

통상 지자체는 지역 예산을 투입하는 것과 별도로 문체부 예산도 따로 지원을 받고있다.

배현진 의원, “코로나19로 각종 지역 축제나 행사가 줄줄이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있는데, 문체부는 ‘주머니 털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한 셈”,“문체부는 현재까지 교부된 지역축제 예산의 정확한 집행 내역을 파악해 국회에 보고하고,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지역축제 운영 계획을 심도있게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0년 문화관광축제 지원 예산 배정 및 집행액 현황 [제공/배현진 의원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