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신한동해오픈…9월 일본에서 개최

서태영 / 기사승인 : 2020-02-03 15:06:59
  • -
  • +
  • 인쇄
신한동해오픈 창설 이후 처음으로 일본에서 열려
▲ 사진=신한동해오픈 엠블럼 [제공/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오는 9월 10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신한동해오픈을 일본 나라현의 코마 컨트리클럽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대회 상금도 작년 12억원에서 올해 14억원(우승상금 2억5천200만원)으로 증액했다.

이는 KPGA 코리안투어 중 제네시스 챔피언십(15억원)에 이은 두 번째로 큰 상금이며,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대회 가운데에서도 평균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우승자에게는 한국, 일본, 아시아 3개 투어 출전권이 한 번에 주어진다.

대회가 열리는 코마 컨트리클럽은 전설적인 골퍼 게리 플레이어(남아프리카공화국)가 설계해 1980년 개장한 27홀 회원제 코스다. 2002년 일본 메이저 대회인 일본 PGA챔피언십과 작년 5월 JGTO 간사이오픈을 개최했다.

1981년 재일 동포 실업가들이 모국 골프발전과 국제적 선수 육성을 취지로 창설한 신한동해오픈은 지난 35년간 최경주, 허석호, 배상문, 안병훈, 박상현, 김민휘 등 한국 남자 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은 물론 지브 밀카싱(인도), 폴 케이시(영국), 제이비 크루거(남아공) 등을 우승자로 배출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