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월까지 전기화재 피해 3,667억원에 달해...최근 5년간 3.5배 증가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9 14:54:16
  • -
  • +
  • 인쇄
6월 쿠팡 물류센터 화재 피해액 3,042억원, 사고 원인 중 합선이 가장 많아
▲ 사진=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경기 안성시)

 

올해 7월까지 집계된 전기화재 재산피해가 작년보다 206%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돼 쿠팡 물류센터 등 대형 화재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9일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경기 안성시)이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전기화재로 인한 재산피해가 3,667억원으로 5년 전에 비해 무려 3.5배나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연도별 전기화재에 따른 재산피해는 2017년 1,047억원, 2018년 1,129억원, 2019년 2,207억원, 2020년 1,19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전기화재 재산피해가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이유는 지난 6월 쿠팡 이천 물류센터로 인한 화재 피해액 3,042억원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 사진=연도별 전기화재 발생현황 [제공/이규민 의원실]

올해 7월까지 집계된 전기화재 사고원인을 보면 전선의 손상으로 두 가닥의 전선이 접촉하면서 순간적으로 많은 열이 발생하는 단락(합선)이 3천914건으로 전체 원인의 79%를 차지했다. 

 

그다음은 접촉불량 505건(10%), 과부하 390건(7.9%), 누전지락 162건(3.2%) 등 순이었다.

발생 장소별로는 주택 및 아파트 등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건이 1천661건으로 전체의 33.6%를 차지했다. 공장 등 산업시설은 955건(19.3%), 음식점 등 생활서비스 시설 694건(14%)에서도 전기화재가 발생했다.

이규민 의원은 "물류센터 등 대형건물에서 전기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면 막대한 재산피해와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의원은 "전기 화재의 경우 평소에 꼼꼼하게 예방 조치만 잘하면 사전에 막을 수 있는 대표적인 인재(人災)사고"라고 말하며, "한국전기안전공사는 물류센터 대형화재 등을 막기 위한 예방조치, 안전점검 등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