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정부 전국 초중고생에게 마스크 4700만장 준다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3 14:31:10
  • -
  • +
  • 인쇄
3차 추경예산에 마스크 구매액 85억원 반영

만 14~18세 및 62~64세 인플루엔자 무상접종도 포함
▲  전국 초중고 학생에게 마스크4700만 장이 지급된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하반기 동안 전국 초·중·고등학생에게 마스크 4700만장을 지급할 예정이다.

 

13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의 발표에 따르면 최근 국회 통과를 거친 3차 추가경정예산에 이를 위한 예산 85억원이 추산되어 있다.

 

당초 해당 예산은 정부안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국회 심의 과정에서 추가적으로 산정된 예산이다.

 

이에 따라 각 시·도교육청은 추경으로 편성된 국고 85억원에 자체 예산을 추가해 학생 지급용 마스크 구매를 하게 된다.

 

조치가 시행되면 약 550만명(2019년 기준)의 전국 초·중·고등학생 인구가 올해 하반기 1인당 8장 정도 마스크를 받는 것으로 계산된다.

 

각 시·도교육청이나 개별 학교 차원에서 이뤄지는 마스크 지급 등을 고려했을 때 학생 한 명이 받는 마스크 수량은 더 많아질 수 있다.

 

정부는 초·중·고생 지급 물량에 더해 코로나19 확산 대비를 위한 마스크 공적비축물량을 5000만 장 가량 늘리는 데 총 350억원을 쓰기로 했다.

 

이에 더해 만 14∼18세 235만명과 만 62∼64세 221만명 등 456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인플루엔자 백신 무상접종도 예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예방접종을 위해선 489억원의 예산이 추경 예산에 반영되어 있다.

 

이번 추경 예산이 배정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백신을 구매 및 비축 절차를 거쳐 가을철 인플루엔자 예방 전 무상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대처에 힘썼던 방역·의료인력에 대한 재충전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 상담, 치유 프로그램 활동에도 120억원을 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역·의료인력 상당수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정신적·육체적으로 지쳐 있는 데다 각종 트라우마를 경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어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식사문화 개선 부문에도 32억원의 예산을 투입 예정에 있다.

 

같은 식기를 사용해 감염을 통제할 목적으로 올바른 식사문화를 홍보하는 한편, 식당 1만3000개소에 개인용 식기도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 방역·감염병 관련 전문가들은 이같은 대책에 대해 학교에서의 감염 사태 예방을 위해서는 일상에서의 방역이 중요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정부가 지원하는 보편적인 공적마스크 사업에 더해 추가적으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방역 정책이 도입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진단을 내리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마스크가 필요한 계층에 충분히 돌아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한편, 정작 적은 양이라도 필요한 곳에 돌아가지 못한 상황이 있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지적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