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는 23일까지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하기로 합의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5 14:13:51
  • -
  • +
  • 인쇄
추경과 관련한 정부의 시정연설은 8일 오전 10시 본회의 열어 진행
▲ 사진=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제공/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오는 23일까지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또 여야는 7월 임시국회 회기는 이날부터 31일까지로 정하고, 추경과 관련한 정부의 시정연설은 8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진행하기로 했다.

추경을 심사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본회의 의결까지 한시적으로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민주당은 3선의 박홍근 의원을 예결위원장에 내정한 상태다.

여야는 예결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은 추경 처리 후 계속 진행키로 했다.

이날 회동에서 여야는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도 논의했으나 입장차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취재진과 만나 "이번 예결위원장은 야당이 맡아달라고 강력히 요청했지만 받아주지 않았다"며 "기타 상임위 배분 협상은 계속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예결위원장과 함께 법사위원장을 달라고 말했는데 통하지 않았다"며 "상임위 문제는 아직 진전이 없다. 7월 안에는 마무리한다는 생각으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