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도민 뿔났다. 당정청 대구·경북 봉쇄조치 언급에 강력 불만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5 14:00:32
  • -
  • +
  • 인쇄
권영진 대구시장 "부정적 용어 사용“ 지적

▲ 당청청 협의가 끝나고 대책이 발표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책을 내놓으며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용어를 쓴 것에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이 격앙된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부적절한 용어 선택이라는 것이다.

 

중국 우한 봉쇄와 같은 의미로 들려 완전히 기롭시키겠다는 것이냐는 격앙된 반응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방역상 봉쇄' 조처를 하고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통상 방역 조치보다 최대한의 방역상 봉쇄 조치를 시행해 추가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

 

반발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안 그래도 어려운 상황에 처한 대구·경북 주민 사이에선 봉쇄란 단어를 쓴 것이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당장 대구 경북지자체장들이 들고 일어났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봉쇄라는 단어가 갖는 부정적 의미가 경우에 따라서는 상황을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질문이 나오는 것 같다""··청의 진의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의학적 의미로서 봉쇄라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겠지만 잘못된 의미로 사용됐을 경우엔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봉쇄의 진의를 몰라 답을 할 수 없으나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무슨 뜻인지 정확하게 파악이 안 됐다""중국 우한 같은 폐쇄를 한다는 것인지, 지금 (·도민)에게 요청한 이동 제한과 자가격리 등을 조금 강하게 이야기 한 것인지 충분히 파악해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게(봉쇄)까지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대구에 사는 주부 이모(37·)씨는 "아이와 함께 밖에 나가지도 못하는 생활을 일주일 가까이하며 하루하루 현실 같지 않은 삶을 살고 있다""감염병 생활 수칙을 지켜가며 묵묵히 사는 시민들을 정치권은 매도하지 말라"고 말했다.

박모(46)씨도 "봉쇄를 한다니 뭘 어떻게 한다는 것이냐""정부와 정치권에서 대구 사람이 질병을 유발한 것도 아니고 일부러 퍼뜨린 것도 아닌데 그렇게 낙인을 찍어도 되는 것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40대 포항시민 김모씨는 "사람들이 불안해하면 안심을 시켜야지 중국 봉쇄는 안 하면서 대구·경북을 봉쇄한다고 하니 정말 열 받는다"고 지적했다.

50대 포항시민은 "민심을 몰라도 유분수지, 봉쇄란 단어를 대단히 부적절하게 사용한 것 같다""격앙된 지역 민심을 알고서나 저렇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정부 여당이 좀 더 세심하게 단어 선택을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을 정부는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