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수업 확대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 발표] 강득구 의원 "저학년 위주의 등교 확대 환영"…미래교육 위해 획기적인 대책 추진돼야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3 11:56:46
  • -
  • +
  • 인쇄
-감염상황 따라 시·도별로 등교개학 일수에 차등 부여
-감염 상황 벌어졌을 때 일시적 학교 폐쇄 86% 동의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안양만안)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등교수업 확대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 발표 및 개선 촉구' 교육연대체와 함께 기자회견을 했다.

이번 긴급 설문은 리서치 중앙에 의뢰하여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의 교육주체(교원 1,311명, 학부모 6,379명, 학생 2,278명, 기타 32명) 총 10,000명을 대상으로 1월 28일부터 31일까지 4일 간 실시하였다.

설문 결과는 다음과 같이 나왔다. △ 등교 확대(유·초·중·고)에 동의 여부는 78%가 동의했다(교원 73.5%, 학부모 82.5%, 학생 67%). △ 유치원·초등학교 책임등교는 74%가 동의했다(교원 71.6%, 학부모 76.1%, 학생 69%). △ 초1-2학생 대상 기초학력 전담교사 의무 배치는 86%가 동의했다(교원 73.8%, 학부모 87.8%, 학생 85.1%). △ 감염상황에 따라 시·도별로 등교개학 일수에 차등 부여(교육청 및 학교 권한 위임)에는 94%가 동의했다(교원 94.3%, 학부모 94.5%, 학생 90.1%).

더불어 △ 감염 상황이 벌어졌을 때 일시적인 학교 폐쇄에 86%가 동의했다(교원 81.3%, 학부모 89.2%, 학생 81.2%). △ 저소득층과 돌봄 필요 학생 우선 등교는 81%가 동의했다(교원 71.3%, 학부모 85%, 학생 77.4%). △ 전면 등교를 우선하고, 제한적으로 학부모의 등교선택권 허용(학교장허가 교외체험학습 사용)은 79%가 동의했다(교원 72.5%, 학부모 83.7%, 학생 70.6%).

마지막으로 △ 학생들의 정서 지원을 위한 교육복지사 등 지원인력 의무배치에 84%가 동의했다(교원 70.6%, 학부모 88.3%, 학생 81%). △ 코로나 세대(초 1·2)에 대해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종단연구 필요성에 91%가 동의했다(교원 89.9%, 학부모 91.9%, 학생 88.9%).

강득구 의원과 교육연대체는 “이번 설문으로 인해 교육주체들이 등교를 절실히 원하는 것이 드러났다. 특히 시·도교육청에 권한을 위임하여 지역별로 감염상황에 따라 등교 개학 일수를 조정하는 것에 대한 요구가 크다. 이제부터라도 교육자치를 활성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초1·2 기초학력 전담교사 배치와 더불어 돌봄공백 해소를 위해 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은 유·초등학생 이외에도 우선 등교가 필요하다. 학부모의 수요에 따라 등교선택권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학교장 허가 교외체험학습 일수를 늘이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득구 의원은 “지난 28일 교육부가 업무계획을 발표한 후, 저학년 위주의 등교 확대는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과밀학급 위주의 대책, 기간제 교사 2,000여명 활용 대책은 교육 현장에서 반발을 낳고 있다. 소규모 도시나 농·산·어촌 학생을 위한 정규 교원 활용 검토 등 다가온 미래교육을 위해 획기적인 대책이 후속해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