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 전면 등교 위험 주장...코로나 불씨 꺼지지 않아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3 13:15:21
  • -
  • +
  • 인쇄
날씨가 쌀쌀해지면 코로나19 감염 늘어날 가능성 커져

학생들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으면서 교육당국 긴장

▲지난 1학기는 거의 모든 학교가 온라인으로만 수업했다. [출처=연합뉴스]

 

 

여름방학이 끝나는 이달 말 2학기는 전면 등교를 준비 중이다.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교육청들이 온라인 수업으로 인한 교육 격차가 심화되자 서둘러 전면 등교를 추진하고 있다.

 

세종과 대구, 울산과 경남, 광주, 전남, 전북 등은 이미 학생들을 날마다 등교시키기로 확정했다.

 

그러나 일선 초··고등학교의 2학기 시작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학생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교육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경기도에서 발생한 학생 집단발병이 교내 전파에 의한 '2차 감염'일 가능성을 작게 보면서도 긴장의 끈은 놓지 못하는 모양새다.

 

혹시라도 역학조사에서 교내 전파로 드러날 경우 향후 사태 추이에 따라서는 교내 감염이 더 확산할 수 있고, 그 여파로 2학기 등교수업 일정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13일 방역 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 5일 경기 고양의 기쁨153교회 교직자 부인인 A씨가 확진된 뒤 그의 고등학생 자녀도 같은 날 밤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음날인 6일에는 고등학생 자녀의 같은 학교 친구인 B양이 추가로 확진됐다.

 

교내 감염 우려로 학부모들 등교 걱정 태산

 

이와 별개로 경기 용인에서도 고등학생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난 11일 용인의 한 고등학교 1학년생 C군이 확진된 데 이어 12일에는 같은 반 친구 D군과 용인 소재 또 다른 고등학교 1학년생 E·F·G군 등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고양, 용인 고등학생들 모두 등교했기 때문에 교내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드러날 경우 학교 내 2차 감염이 된다.

 

교육부는 두 사례 모두 교외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일단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양 고등학생들의 경우 친한 사이여서 학원도 같이 다니는 등 학교 밖에서도 잘 어울렸다고 한다""용인 학생 5명도 주말에 학교 밖에서 어울린 후 증상을 보였기 때문에 교외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교육부가 이번 학생 간 감염의 역학조사 결과를 특히 주목하는 것은 이달 말 일선 학교에서 2학기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2학기 등교 방식과 관련해 시도 교육청과 학교에 자율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상태여서 전면 등교를 막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학생 수 1000명 이상인 과대 학교,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과밀 학급이 많은 수도권에 대해서만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유지해달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불씨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전면 등교는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날씨가 쌀쌀해지면 코로나19 감염이 지금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1학기 교내 감염이 거의 없었다고 해서 2학기에 전면 등교를 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일선 학교에 방역 전담 인원을 추가 배치시키는 방안 등 대책을 내놓고 있다.

또한 가을 대유행에 앞서 코로나와 증상이 비슷한 독감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전국 540만 초중고 학생들에게 무료 접종을 실시한다.

 

방역 당국자는 일단 학부모가 가정에서 철저하게 위생 관리를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점심식사 하면서 말하지 않기 등을 철저히 실천하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지적한다. 정부는 정부 나름대로 일괄 등교 같은 조치보다 부분적인 등교나 순차 등교 같은 방법을 동원하도록 권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