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시장에 손님 한 명 찾기 어려워요...포항 죽도,중앙시장 개점휴업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4 09:39:51
  • -
  • +
  • 인쇄
상인들, 시장 회복 시기도 전혀 예상 못해 한숨만

▲ 죽도 시장이 텅텅 비어 있다.
포항 시장가를 돌아온 결과 시장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가 메르스, 신종플루 때보다 훨씬 심해요. 손님 한 사람 만나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23일 경북 포항을 대표하는 전통시장인 죽도시장에서 만난 한 건어물상은 "손님이 없어도 너무 없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23일 주말 점심시간이면 이곳은 발 디디기 어려울 정도로 사징이 붐벼야 하는데 1시간 30분간 돌아본 죽도시장은 이 상인의 말대로 손님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게다가 지금은 대게철이다. 제철 맞은 대게나 문어를 찾으러 문전성시를 이룰 죽도 시장이 그야말로 개점 휴업이었다.

 

최근 대구와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한 채소 상인은 "이렇게 심각할 정도로 손님이 없는 건 본 적이 없는 현상"이라고 밝혔다.

 

상인이나 손님 모두 마스크는 필수였다. 시장 상인회 측은 시장 안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시장을 소독하며 손님 맞을 채비를 해 두었지만 찾는 이가 없는 것이다. 시장 주차장에는 세워진 차가 별로 없었고 죽도시장 명물인 수제비 골목에도 손님이 드물었다.

 

평소에 싸고 맛있다고 소문이 나서 죽도시장에서 찾는 이가 많기로 유명한 수제비식당도 마찬가지였다. 한 식당 사장은 "코로나 확산 이후부터 손님 발길이 뚝 끊어졌다"고 말했다.

 

▲ 중앙시장도 어려운 상황은 마찬가지라 지나다니는 손님 찾기도 어려웠다.
포항 구도심 중앙상가도 코라나 피습을 맞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중앙상가에는 오가는 사람이 드물어 황량했다. 무엇을 사러 나온 사람 자체가 드물다보니 마주치는 사람도 손에 꼽을 정도였다.

 

포항시 관계자는 "시장은 물론이고 포항 경기 자체가 좋지 않아 그동안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면서 코로나 사태까지 닥치니 진짜 심각한 상황인데 문제는 언제 회복될지 모른다는 것이 더 답답한 현실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