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교육협, "의과대 교수들 파업에 편견 갖지 말라" 당부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7 08:44:07
  • -
  • +
  • 인쇄
"전공의 파업은 '밥그릇 챙기기' 아니다 주장

"전국의 의대 교수들 의료공백 없도록 최선 다할 것"

▲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오늘 전공의 파업이 시작된다.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단체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대한전공의협의회는 7,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4일 파업에 각각 돌입하게 된 것.

 

이에 정부는 전공의 파업을 하루 앞두고 의료계에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가자고 거듭 요청했다.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대형병원들은 파업에 참여하는 전공의 규모를 파악하고 대체 근무 인력을 배치하는 작업을 하며 최대한 진료에 차질이 벌어지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 대학교수들이 정부와 전공의 간의 갈등에 대해 자신들의 생각을 밝히고 나섰다. 요지는 이번 파업의 쟁점을 밥그릇 싸움으로 보지 말아 달라는 것이다

 

전국의 의과대학 교수 등 의학교육 관련 종사자로 이뤄진 한국의학교육협의회가 7일로 예고된 전공의 파업에 대해 '밥그릇 챙기기'로 보지 말아 달라고 국민들에게 요청했다.

 

의학교육협의회는 6'의대생 수업거부 및 집단휴진에 대한 대국민 호소문'에서 "밥그릇 챙기기라는 단순한 논리로 전공의와 의대생의 단체행동을 보지 않아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현재 전공의들과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해 집단행동을 예고한 상태다. 전공의들은 7일 집단 휴진하고, 의대생들은 7일부터 14일까지 수업과 실습을 거부할 계획이다.

 

의학교육협의회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은 우수한 의사를 양성하겠다는 교육적인 대책 없이 정치적 판단에 의한 것"이라며 "단순히 의사 수를 늘리는 것만으로는 정부가 고민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을 향해 "젊은 의사들의 의사 표시에 귀 기울여 정부의 일방적 보건의료 정책 수립을 막아달라"고 요청한 뒤 "이번 정책은 정부와 의료계가 머리를 맞대고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정책의 문제점 지적하자는 의도

 

이와 함께 전국의 의과대학 교수들은 전공의의 집단휴진에 대비해 의료공백을 막고 환자들의 안전한 진료를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의학교육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학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의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보건복지부의 입장은 의대 정원 확충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불가피하다는 것이며 이를 이해해 달라는 것인데 의료계의 입장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정부는 2022년부터 향후 10년간 4000명의 의사를 더 양성할 예정인데 이중 3000명은 지역의사특별 전형으로 선발돼 전액 장학금을 받는 대신 해당 지역에서 10년간 의무 복무하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에 따르면 전공의들이 수련하는 병원은 모두 대형병원이어서 교수나 전임의 등 대체 인력들이 있어 의료 공백은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될 것 같고 다만 진료 시간이 길어질 확률은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