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in] 여성취업 20대가 주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세 … 지난해 여성 취업자 20만명 가량 증가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08:31:08
  • -
  • +
  • 인쇄
-'2021년 경제활동인구조사' 분석 결과를 발표
-코로나19로 채용시장 위축 20대 여성이 회복 주도 분석
▲사진=여성 고용률 추이 분석           [자료/여성가족부, 일러스트/연합뉴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우려했던 여성 취업자 수가 지난해 꾸준히 늘면서 전년보다 20만2000명 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이전 상황으로 점차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긍정적 분석이다.

 

25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여성 고용실태 분석 및 정책과제 발굴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 경제활동인구조사'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여성 취업자 수는 1천172만5천 명으로 전년(1천152만3천 명)보다 20만2천 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여성 고용률은 57.7%로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수준(57.8%)에 거의 회복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채용시장이 위축되며 어려움을 겪었던 20대 여성이 회복을 주도했다고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인 김 부연구위원은 분석했다.

 

지난해 20∼29세 여성 고용률은 59.6%로, 전년보다 2.8%포인트 오르며 2019년(59.0%)보다 오히려 높았다.

▲자료=정보통신업 20대 여성취업자표(左),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20대 여성 취업자표(右)  [제공/여성가족부]

20대 여성 중에서도 '정보통신업'(5만1천명 증가)과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2만5천명 증가)의 고용 안정성이 높은 상용직 취업자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다만 20대 여성 취업자는 상용직(5만6천명 증가)뿐 아니라 임시직(5만2천명 증가)에서도 크게 늘어 경제위기가 발생할 경우 고용 충격에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20대와 달리 35∼39세 여성 고용률은 전년(58.6%)보다 소폭 하락해 57.5%를 기록해 이 연령대 여성들은 출산·육아 등으로 경력단절을 직접 경험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한 출산·육아의 돌봄 부담이 늘면서 새로운 일터로 복귀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곽은혜 한국노동연구원 부연구위원은 경기 침체기 여성과 남성의 구직활동 또한 비교·분석한 내용도 발표했다.

 

분석 결과 경기침체기에 대학을 졸업한 여성은 임금 등 눈높이를 낮춰 취업하고, 대졸 남성의 경우 구직기간이 길어지더라도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 경향이 확인됐다고 조사를 진행한 곽  부연구위원은 밝혔다.

또 '한국노동패널 1~22차(1998∼2019)'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졸업 당시 실업률이 높을수록 대졸 여성 취업자의 졸업 후 첫해 시간당 임금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2005∼2019)' 분석 결과에서는 졸업 당시 실업률이 높을수록 만 29세 이하 대졸 여성이 일시적 일자리를 가질 확률과 '전공 불일치'를 이유로 첫 직장을 그만둘 확률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