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휴원 연장에도 긴급돌봄교실은 빽빽

최용민 / 기사승인 : 2020-08-24 11:35:42
  • -
  • +
  • 인쇄
긴급돌봄교실 휴원 없어... 실제 방역 문제 없나

영유아 거리두기·마스크 착용 어려워…"등원인원 제한해야"

▲제공=송파구

 

어린이집 휴원이 계속되는 것과 달리 직장 맞벌이 부부의 어린이들은 긴급돌봄교실에서 등원 수업을 계속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면서 지난 18(수도권 기준) 해제를 앞두고 있었던 어린이집 휴원이 또다시 무기한 연장됐다

 

그러나 돌봄이 꼭 필요한 가정을 위한 긴급돌봄교실에 원생 상당수가 출석하고 있어 방역수칙이 지켜지기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2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집의 긴급보육 이용률은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하던 2월 말 10%까지 떨어졌다가 5월 말 이미 72%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지난 18일 학부모에게 보낸 협조 안내문에도 "어린이집 내 거리두기 실천이 필요한 상황인데 긴급보육률이 80%를 넘어섰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제는 유치원이나 각급 학교와는 달리 영유아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어린이집에서는 거리두기 등 각종 방역 지침이 엄격하게 지켜지기 어렵다는 점이다.

 

영유아와 어린이들에게 방역 지키게 하기 너무 어려워

 

영유아들에게는 마스크 쓰고 10분 앉아 있게 하기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감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보육교사들이 자체적으로 동선을 공유하고, 방문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도 꼼꼼하게 하지만 역부족이라는 의견이 많다.

 

'학부모들의 자율적인 협조' 이상의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하지 않으면 오히려 돌봄이 간절히 필요한 아이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이달 17일에는 서울 광진구에서, 21일에는 강동구에서 보육교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어린이집이 폐쇄되고 접촉자 전원이 검사를 받았다. 경기도 화성에서는 학부모가 확진돼 자녀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2곳이 모두 폐쇄 조처되기도 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교육부 지침처럼 어린이집도 등원 인원을 제한하거나, 아이들이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등 대안을 마련해달라", "이용자격을 두어 꼭 필요한 가정만이 긴급보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등의 청원글이 잇따랐다.

 

방역 당국자는 영유아 방역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워낙 어려서 통제하기도 쉽지 않고 집중하지도 못하는 나이라 최소한의 밀집 제한 규정을 준수하도록 지침을 고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