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실상 또 입국제한 조치... 공항 출입 거의 닫았다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7 08:46:49
  • -
  • +
  • 인쇄
중국 잠시 떠났던 유힉생 교민들 오갈데 없어 난감...

비자·거류허가 있는 외국인도 입국금지, 외국 항공사 주 1회만 운항허가

▲ 베이징 서우두공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잡기 위해 중국 정부가 문단속을 더 강화한다. 아예 공항을 닫아 걸 태세다. 이 때문에 중국에 거주하다 잠시 돌아온 유학생과 교민들이 당장 돌아갈 길이 막혔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의 입국을 최대한 억제하는 조치를 잇따라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각한 외국에서 자국으로 들어오는 사람의 규모를 극도로 줄이기 위한 이번 조치는 사실상 입국 제한 조치에 가까운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26일 밤 11시께(현지시간) 기존에 유효한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도 280시부터는 입국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새 조치 시행을 불과 하루 앞두고 전격적으로 발표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장기 체류하던 우리나라 교민들과 유학생 등이 현재 한국 등 중국 바깥에 머무르는 경우 당분간 중국에 돌아갈 수 없게 됐다. 다만 외교와 공무 비자 소지자들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

 

중국 외교부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활동,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중국 방문이 필요한 이들은 각국의 중국 공관에 별도로 비자를 신청하라고 안내했다. 비즈니스맨과 정치외교 인맥들에게는 입국을 허용하는 모양새다.

 

중국은 모든 외국 항공사가 일주일에 단 한 개 노선만 자국 노선에 취항할 수 있도록 제한키로 했다. 중국 민항국은 26일 모든 외국 항공사가 앞으로 중국 노선을 한 개만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외국 항공사들은 매주 한 차례를 초과해 중국 노선을 운영할 수 없도록 했다. 그러니 한 항공라인에 딱 한 번의 비행만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외국사 뿐 아니라 중국 항공사들도 국가마다 한 개 노선만 운항할 수 있으며 운항 횟수도 주 1회를 초과할 수 없다. 이 같은 규정은 오는 29일 비행 계획부터 적용된다.

 

중국 민항국은 "외부에서 코로나19 유입 위험을 단호히 억제하기 위해 국무원의 업무 지침에 따라 국제노선 운영 횟수를 줄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로서는 우리나라에만 해당하는 조치가 아니라 클레임을 걸 수도 없는 상황이다. 문제는 잠시 나온 교민들이다. 코로나19 피해가 잦아들면 들어가려 했던 현지 교민들이 곤란한 상황에 빠졌다. 유학생들도 마찬가지다.

 

양국 유학생들은 같은 처지다. 양국 교육부가 이 문제를 특별히 배려해 주지 않으면 학기 하나가 날아가는 상황이 된다. 교욱 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