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딜러, 2019년 중고차 경매 인기도 순위 발표…렉서스 29위로 하락

김학철 / 기사승인 : 2019-12-30 14:58:36
  • -
  • +
  • 인쇄
BMW 5시리즈(F10), 2018년 화재사건 딛고 수입차 1위, 국산차 인기도 1위 레이, 3위 올 뉴 모닝

1.jpg
▲사진=2019 헤이딜러 중고차 인기도 결산 [출처/헤이딜러]


[데일리매거진=김학철 기자] 중고차 경매 플랫폼 헤이딜러에서 2019년 중고차 시장의 매입 선호도를 가늠할 수 있는 중고차 경매 인기도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자료를 살펴보면, 2019년 중고차 경매에서 국산 중고차 인기도는 레이가 1위, 아반떼MD가 2위, 올 뉴 모닝이 3위를 차지했고, 수입 중고차 인기도는 BMW 5시리즈가 1위, 벤츠 C클래스가 2위, 아우디 A6가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순위와 비교해보면, 수입 중고차 인기 순위에 큰 변화가 있었다. 먼저 7월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으로 2018년 수입차 인기도 2위였던 렉서스 ES300h는 올해 29위로 떨어졌고, 지난해 4위를 기록한 도요타 캠리는 올해 40위로 순위가 크게 밀려났다.


반면 지난해 여름 520d 화재사건으로 2018년 수입차 인기도 10위권 밖에 머물렀던 BMW 5시리즈(F10)는 올해 수입차 1위에 오르며, 1년 만에 악재를 완전히 극복했다. 한편 지난해 1위를 기록했던 벤츠 C클래스는 올해 BMW 5시리즈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이번 분석결과는 2019년 1월 1일부터 12월 15일까지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국산차 32만2478대, 수입차 9만4929대의 경매 데이터로 산출되었다. 전체 경매차량의 평균 입찰딜러 수는 9.9명이였다.


헤이딜러는 2019년 중고차 경매 시장은 지난해 화재사건으로 큰 타격을 입었던 BMW 5시리즈의 인기도 회복과 불매운동으로 인한 렉서스 ES 300h·도요타 캠리의 인기도 급락이 가장 큰 특징이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