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현장에서 시신 3구 발견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2 15:34:09
  • -
  • +
  • 인쇄
실종자 추가 발견을 위한 수중 수색과 동체 정밀 점검도 진행 중

1.jpg
▲사진=독도 근해에서 해군 청해진함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송하훈 기자] 연합뉴스 2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헬기 추락 현장 수색 과정에서 동체가 발견된 해역에서 시신 3구를 발견했다.


시신은 헬기 동체 안에서 1구, 동체 밖에서 2구가 각각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은 전날 동체 밖에서 해저면에 엎드린 상태로 발견된 1구를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이날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심해잠수사 50여 명을 헬기 추락 현장에 투입해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


발견된 시신 3구는 잠수사가 투입돼 직접 인양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실종자 추가 발견을 위한 수중 수색과 동체 정밀 점검도 진행 중이다.


사고 현장에는 수중수색을 맡은 청해진함을 비롯해 해군함정 5척, 해경함정 5척, 관공선 5척, 어선 3척 등 18척이 독도 남쪽 약 37㎞를 10개 수색구역으로 나눠 집중적인 해상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군은 청해진함에서 사고 헬기의 동체와 동일한 수심에 감압챔버를 내린 뒤 잠수사들이 챔버에서 휴식하면서 수색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해군은 "감압챔버를 이용한 잠수는 한번 작업하고 올라왔다가 다시 내려가는 테크니컬 잠수보다 이동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며 "현장에서의 작업 시간을 늘리기 위해 좀 더 효율적인 잠수 방법을 택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