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비공개 자유토론 검사와 첫 대화 … "검찰 개혁 현장 목소리 듣는 자리"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0 11:43:27
  • -
  • +
  • 인쇄
의정부지방검찰청 40세이하 검사·직원 40명가량 참석

20190920_114204.png
▲사진=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 방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김용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취임 후 처음으로 검찰 제도 개혁 등에 관한 일선 첫 방문지로 경기 의정부지검에서 검사와 직원들의 비공개 의견 청취에 나섰다.


의정부지검은 조 장관이 축소를 검토 중인 특수부가 없는 데다 지난해 '강원랜드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근무하고 있다. 이 때문에 조 장관의 방문에 관심이 쏠렸다.


이날 조 장관은 오전 10시 50분께 의정부지검에 도착했다.


그는 청사 입구에서 대기 중인 취재진에게 "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검사와 직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검찰 개혁 내용이든, 일선에 일하는 분들의 애로사항이든 주제 제한 없이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며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얘기할 수 있도록 일체 상사들의 배석 없이 얘기를 듣고 추후 취합해 반영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오늘을 제가 말하는 시간이 아니라 듣는 시간"이라며 "참석자들은 자율적으로 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검사·직원과의 대화는 비공개로 열렸다. 검사들과 진솔한 대화를 하겠다며 일정조차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대화에는 40세 이하 검사와 직원들이 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리 신청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검사장 등 간부급은 배석하지 않은 채 자유 토론 방식으로 대화가 진행된다고 법무부 대변인은 설명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층 소회의실에서 수사관 등 직원 20명가량과 차를 마시며 1시간가량 검찰 제도와 조직 문화 등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어 4층 대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안 검사를 비롯한 검사 20명가량과 점심 도시락을 먹으며 대화를 이어간다. 검사와의 대화는 1시간 반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의정부지검 검사 현원은 67명이며 이 가운데 평검사는 58명이다.


직접 참석하지 못하는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은 조만간 온라인을 통해 들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