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 연고지 수원으로 결정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7 15:08:58
  • -
  • +
  • 인쇄
기존 계약은 이달 말로 끝났고, 새 계약 기간은 향후 3년

1.jpg
▲사진=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 [출처/빅스톰 홈페이지]


[데일리매거진=서태영 기자] 광주 이전 논란이 있던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이 수원에 남게 됐다.


한국전력은 7일 “한국전력의 연고지가 경기 수원시로 결정됐다”면서 “기존 계약은 이달 말로 끝났고, 새 계약 기간은 향후 3년”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말로 연고지 협약 기간이 끝나는 수원시는 연고지 이전을 원했던 광주광역시와 경쟁 끝에 한국전력의 연고지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한국전력 배구단은 재계약 희망 의사를 표명한 수원시와 연고지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광주광역시의 지원 조건과 체육관 시설, 관중 동원 능력, 선수단 경기력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2016년 4월 한전과 3년 계약했던 수원시는 수도권에 경기장에 있어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점과 그동안 지원을 계속해왔다는 점을 강조해 연고지 잔류 결정을 끌어냈다.


반면 광주광역시는 한국전력 본사가 전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로 이전한 후 지역사회, 정치권과 함께 한전 배구단의 광주 이전을 원했지만 유치에는 실패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