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남북 단일팀 '안재형 감독' 하나 된 KOREA팀 저력 보여줄 것 당부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05-04 17:43:21
  • -
  • +
  • 인쇄
안 감독 "지금은 4강전 생각뿐"이라며 한일전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 드러내

1.jpg
▲사진=여자 탁구 남북 단일팀의 안재형 감독 [출처/대한탁구협회]


[데일리매거진=장형익 기자]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을 재현한 한국 여자탁구 대표팀의 안재형 감독은 일본과의 준결승 대결을 앞두고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때의 '녹색 테이블 반란'을 재현하자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안재형 감독은 4일(한국시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단체전)가 열리는 스웨덴 할름스타드 아레나에서 2시간 가까이 진행된 남북 합동 훈련에서 선수들에게 "1991년 지바 단일팀이 중국을 이기고 금메달 땄던 일을 기억해보자. 일본전도 한 마음으로 나서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하나 된 KOREA(코리아)팀의 저력을 보여줄 것을 당부했다.


안 감독은 그러나 "(중국과) 결승을 생각하지 않겠다. 지금은 4강전 생각뿐"이라며 한일전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2.jpg
▲사진=남북 합동훈련에 참가한 전지희 [출처/대한탁구협회]


일본에는 세계 정상급 실력을 갖춘 에이스 이시카와 카스미(세계랭킹 3위)와 히라노 미우(6위), 이토 미마(7위) 등 3총사가 버티고 있다.


특히 이시카와는 '탁구 천재' 명성을 얻으며 올해 독일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중국을 위협하는 선수들로 성장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5경기와 우크라이나와의 8강전까지 6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무실세트 승리를 완성했다.


한편 이날 남북 합동 훈련에는 출전 엔트리 9명(한국 5명, 북한 4명) 중 한국의 김지호는 허리 부상 여파로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