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조사 공무원 약 20명 투입 효성그룹 현장조사…계열사 진흥기업 부당지원 혐의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3 18:35:21
  • -
  • +
  • 인쇄
-공정위, 효성중공업이 건설 사업 따내며 진흥기업을 공동 시공사로 끼워 넣는 방식
-진흥기업, 2014년 이후 자기자본 1000억원 넘겨 재무 안정성 확보

 

▲사진=효성그룹     [제공/연합뉴스]
효성그룹이 계열사를 부당지원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이날 조사 공무원 약 20명을 효성중공업 등 효성그룹에 보내 대대적인 현장조사를 벌였다.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효성과 효성중공업이 계열사인 진흥기업을 부당지원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공정위는 효성중공업이 건설 사업을 따내면서 진흥기업을 공동 시공사로 끼워 넣는 방식으로 지원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효성중공업은 총수인 조석래 명예회장 지분(10.18%)을 포함해 작년 말 기준 총수 일가 지분율이 21.7%인 회사다. 2019년 기준으로 332억원의 매출을 그룹 계열사 내부 일감을 통해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진흥기업은 2016년 완전자본잠식 상태였으나 2017년 자본잠식에서 벗어 나면서 지난해 말 기준 자본총계가 1188억원, 자본금은 733억원을 기록하는 등 유상증자로 자본을 수혈했던 2014년 이후 자기자본이 1000억원을 넘겨 재무 안정성이 확보되면서 발바르게 조직 재편 움직임을 보였던 진흥기업에 악재가 터진 것이다. 

▲사진=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준 효성 회장이 지난해 11월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제공/연합뉴스DB]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2018년에도 효성이 그룹 차원에서 조현준 회장의 개인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로 총 30억원의 과징금을 물리고 조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에 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