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 자제하자더니…" 명절 연휴에 동해안 초밀집 난리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6:42:49
  • -
  • +
  • 인쇄
추석연휴, 단풍철 겹쳐 동해안 리조트·골프장 예약 몰려

지자체 코로나19 방역 비상

▲ 이동거리 줄이자 했더니 제주와 동해안이 더 붐빌 전망이다.
외국으로 나갈 수가 없으니 제주도 말고는 동해안이다. 추석 명절에 귀성하지 말자고 캠페인을 했더니 오히려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동해안이 시끌벅적할 전망이다.

 

추석 황금연휴를 2주 정도 앞두고 있지만, 전국 주요 리조트와 호텔 객실 예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사실상 마감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가 연휴 기간 이동 자제를 권고했지만, 최장 5일간의 황금연휴에 여행을 떠나려는 '추캉스족'에 여름 휴가를 제대로 보내지 못한 '늦캉스족'까지 몰리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해외 출국길이 막히면서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는 수도권을 피해 청정 지방으로 향하면서 각 주요 리조트와 골프장 예약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지난 4월 말과 8월 중순 '황금연휴' 기간 상황이 되풀이되는 모양새여서 각 지자체는 방역에 초비상이다.

 

동해안 호텔·리조트 '만실'

 

서울에서 자영업을 하는 손모(46)씨는 최근 강원도 설악산 주변 리조트를 예약했다.

극심한 경기 침체로 도산 위기에 몰렸지만, 그래도 명절만큼은 스트레스를 풀고 이 시기에 시작하는 첫 단풍을 즐기기 위해서다.

 

전국 8곳에 호텔과 리조트를 운영하는 A리조트는 30일부터 103일까지 예약이 일찌감치 마감돼 단양과 양평 등에 1020실 정도의 객실만 남아있을 뿐이다.

특히 첫 단풍철까지 겹친 강원 설악권 등 동해안 일대 예약률은 예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바닷가를 조망하는 동해안 일대 규모가 큰 주요 리조트와 호텔은 같은 기간 예약을 잡기 어려워 대기자가 줄을 잇고 있다.

제천에 위치한 두 곳의 리조트는 460여개 객실 가운데 10실 안팎의 객실만 남아 있는 등 사실상 예약이 끝났다.

 

제주도는 알아서 줄여도 만실, 충청도 가득

 

제주도 역시 만원 사례다. 5성급 호텔의 예약률은 평균 7080수준을 보인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전을 고려해 80수준으로 조절한 것이어서 사실상 마감이다.

추석 연휴 기간 20만 명에 육박하는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 등에 따르면 30일부터 104일까지 5일간 198000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5일 동안 하루 평균 약 4만여 명이 입도하는 셈이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236790)과 비교해 16.4줄었지만, 여름 성수기 입도객 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현재 김포와 김해에서 제주로 오는 항공기 노선의 예약률은 7080를 기록하고 있고, 임시편까지 마련되고 있다. 청주공항에서 제주로 가는 항공기 노선의 예약률은 80수준이다.

항공사 측은 국내선 예약률이 75가량을 보이면 당일 예약객으로 사실상 완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연휴 기간 항공편을 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덩달아 제주지역 렌터카나 골프장의 예약률은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

 

충남 서해안 주요 관광지에 걸친 주요 리조트도 예약률이 100이르는 등 예년 이맘때 상황이다.

 

태안의 한 리조트는 예약 창을 서둘러 닫았고, 보령과 대천 해수욕장을 낀 리조트 예약률도 83를 훌쩍 넘겼다. 현재도 예약 문의가 잇따라 실제 투숙률은 이보다 훨씬 높을 것이라는 게 업계 측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소재지나 규모에 따라 객실이 남아도는 양극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부산 해운대의 한 5성급 호텔은 현재 예약률이 60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추석 연휴와 비교해 예약률이 20%가량 낮다.

제주도의 일부 호텔의 경우 평균 4050대의 예약에 그친다.

 

예약이 치솟는 동해안과 달리 영서권에 있는 홍천의 한 리조트는 연휴 첫날(30)과 마지막 날(103) 200여개의 잔여 객실이 있는 곳도 있다.

태안과 보령의 해변을 따라 있는 주요 펜션의 경우도 예약률이 10수준에 그쳐 울상이다.'

 

한편 수도권과 가까운 골프장의 경우 대부분 '풀 부킹'으로 최대 호황을 맞은 모습이다.

정부도 고민이 늘고 있다. 정부가 연휴 기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한 만큼 앞으로 나올 거리두기 수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도 역력하다.

관련 업계는 방역에 더 신경 쓰는 모습이다.

 

사우나나 실내 워터파크를 조기에 운영을 중단하고, 실내 식당의 인원제한과 뷔페 대신 단품 식사를 제공하는 등의 조처를 하며 방역 대책에 나서고 있다.

각 지자체도 추석에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러 줄 것을 당부하며 비상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지역 감염 사례가 빈발한 제주도 방역당국은 초긴장 상태다.

공공 미술관과 공연장 등 공공시설을 추석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5일까지 운영하지 않도록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부산시는 추석 이동 자제를 위해 거가대교와 광안대교의 통행료를 평소처럼 받기로 했다.

노인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은 원칙적으로 면회를 금지하며, 어쩔 수 없이 면회하는 경우에도 병실 면회를 금지하고 면회 사전 예약제를 시행한다.

추석 연휴 전통시장 200여곳과 업무량이 폭증하는 물류시설에 대해서도 방역 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공공 문화 체육시설은 모두 휴관하며 공공기관에서 주최하는 추석 행사도 모두 취소했다.

 

방역 당국자들은 그저 밀집지역을 피하고 개인 위생을 철절히 준수하지 않으면 추석 명절 후 다시 코로나 19가 확산할 수 있다며 염려하는 모습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