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생활가전’ 덕분에 살아난 LG전자, 영업이익 5000억원

이준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7 16:20:21
  • -
  • +
  • 인쇄
4년 연속 상반기 영업익 1조5000억원대 예상

코로나로 매출은 작년비 17.9% 감소한 12조8000억원

생활가전 선방…美 월풀 누르고 글로벌 가전 '1위' 전망

▲ LG전자 여의도 본사 사옥
LG전자도 코로나19 속에서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우려했던 LG전자의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선전하며 5000억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선언 직후인 4월 최악의 실적이 우려됐지만 56월 이후 가전부문의 판매가 회복되면서 당초 시장의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냈다.

 

LG전자는 1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LG이노텍 포함)은 매출 12834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156292억원) 대비 17.9% 감소한 것이며, 1분기(147278억원)에 비해서도 12.9% 떨어졌다.

 

특히 지난 1분기 1904억원으로 1조원을 넘었던 영업이익은 2분기 들어 반토막이 났다. 작년 2분기(6522억원)에 비해서도 24.4% 감소한 실적이다.

 

가전 전문가들은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글로벌 공장과 전자제품 유통업체들이 문들 닫으면서 가전 비중이 큰 LG전자의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도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보다는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영업이익 기준을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319억원을 14.2% 웃돈다.

 

당초 LG전자는 코로나 '셧다운'(폐쇄) 여파로 영업이익이 3000억원대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실제 5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시장의 우려를 만회했다.

 

코로나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 1분기와 함께 상반기 영업이익이 4년 연속으로 15000억원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DB금융투자는 "코로나19로 인한 TV·생활가전 등 세트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가 컸으나 2분기 중반 이후 유통망 개장과 각국의 재난지원금 지급, 소비심리 최악 탈피 등으로 수요가 일부 회복됐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엄 시장 국내 가전 떠받쳐

 

역시 LG전자의 주력인 가전 부문이 실적의 버팀목이 됐다. 북미와 유럽이 셧다운 영향으로 부진했지만 국내에서 프리미엄 중심의 생활가전이 기대 이상으로 팔렸다.

 

증권업계는 LG전자 생활가전 부문의 매출이 5200053000억원대, 영업이익은 5000억원대로 예년보다는 다소 감소하지만,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미국 월풀(Whirlpool)을 제치고 생활가전 매출과 영업이익 부문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에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북미 사업 비중이 LG24%(20182019년 기준) 수준인 반면 월풀은 5456%로 두배 이상이어서 매출 역시 LG전자가 월풀을 제쳤을 가능성이 크다.

최근 건강과 위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도 LG전자의 새로운 효자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올해 여름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6월 이후 에어컨 판매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생활가전의 영업이익률은 1분기 13.9%에 이어 2분기에도 두 자릿수가 유력하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TV는 코로나와 올림픽 등 스포츠 이벤트 부재로 작년 2분기보다 매출, 영업이익 모두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익 기여도가 높은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 시장은 기대 이상 선전했다.

 

증권업계는 2분기 TV 매출을 2200024000억대, 영업이익은 12001400억원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편 모바일(스마트폰) 부문은 코로나 여파로 고전했지만 6월 이후 판매량이 일부 회복됐고 신제품 '벨벳'이 출시되면서 1분기보다는 나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모바일 부문의 영업이익도 코로나 셧다운 여파로 마케팅 비용이 절감되면서 영업손실 2000억원 정도로 지난해 2분기(-3130억원)보다 1000억원 이상, 올해 1분기(-2378억원)보다 300억원 이상 줄인 것으로 예상됐다.

 

BS(비즈니스 솔루션)사업 부문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회의와 온라인 개학 등의 영향으로 노트북·모니터 등 IT 제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며 1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평가됐다.

스마트폰 부품이 주력인 LG이노텍도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다만 전장(자동차 전기장치) 부문은 올해 코로나 여파로 자동차 회사들의 차량 판매가 부진하면서 매출과 이익 모두 급감했다.

 

3분기는 미국과 유럽의 대형 가전매장 오픈, 여름 가전인 에어컨 성수기 효과로 2분기에 비해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전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인한 셧다운 여부가 3분기 실적을 가를 것"으로 전망했다.

 

가전 전문가들은 백색가전부터 노트북까지 선전한 것이 LG전자의 힘이 되어 주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스마트폰의 회복이 더딘 것은 LG전자 매출의 옥의 티가 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