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빵집 다 나와!... 빵집 넘보는 편의점, 베이커리 고급화 바람

최용민 / 기사승인 : 2021-01-05 15:43:13
  • -
  • +
  • 인쇄

요즘 편의점에 가 보면 없는 것이 없고 못 다루는 상품이 없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고구마에 즉석 라면, 심지어 과일코너도 호황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 이번엔 전문 베이커리가 무색할 정도로 빵류를 선보이고 있다.

 

편의점 업계가 최근 잇따라 고급 빵을 내놓으며 전문 베이커리 영역을 넘보고 있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에서 새로운 빵 브랜드 '브레디크'(BREADIQUE)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브레디크 순우유식빵 [제공=GS리테일]

 

빵을 가리키는 영어단어 '브레드'(Bread)와 질 좋은 제품을 취급하는 점포를 뜻하는 '부티크'(Boutique), 새로움과 특별함을 의미하는 '유니크'(Unique)의 합성어로, 고급 베이커리 전문 브랜드를 표방한다.

 

GS리테일은 우선 '브레디크 순우유식빵', '브레디크 순우유스틱빵', '브레디크 순우유모닝롤', '브레디크 레몬큐브파운드' 등 4종을 출시했다.

 

물 대신 1A 등급 우유와 1등급 밀가루를 사용했다. 특히 파운드케이크를 큐브 모양으로 만든 레몬큐브파운드는 디저트 전문점이나 카페에서 접할 수 있는 맛과 비주얼을 모두 살렸다고 GS리테일은 소개했다.

 

GS리테일은 브레디크를 식사대용, 포켓샌드, 냉장빵, 조리빵, 냉장디저트 등 5개 카테고리로 나눠 상품을 개발해 3월 말까지 종류를 50여 가지로 늘릴 계획이다.

 

앞서 편의점 CU는 지난달 24일 프리미엄 베이커리 라인을 선보이고 첫 상품으로 '샹달프 브레드'를 내놨다.

 

각종 허브의 향을 느낄 수 있는 빵과 다양한 곡물을 넣은 빵, 100% 과일만 졸여 만든 샹달프 잼을 묶은 상품이다. 샹달프 잼은 프랑스 고급 잼 브랜드다.

 

▲샹달프 브레드 [제공=BGF리테일]

 

CU는 앞으로 '건강빵'과 잼, 소스 등을 세트로 구성한 상품 10여 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편의점 세븐일레븐도 최근 프리미엄 베이커리 제품 2종을 출시했다.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6가지 건강 재료를 담아 식사 대용으로도 손색없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처럼 편의점 업체들이 베이커리의 고급화 전략을 추진하는 것은 기존 편의점 인기 상품인 간식용 빵 외에 식사용 빵을 찾는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서다.

 

CU에 따르면 지난달 1~21일 식빵, 모닝롤, 크루아상 등 식사 대용 베이커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5.1% 증가했다. 같은 기간 CU의 베이커리 전체 매출은 10% 남짓 신장했다.

 

GS25의 2015~2020년 빵 매출을 보면 매년 평균 15% 이상 증가했다.

 

프랜차이즈 마케터들은 지금은 편의점이 물건만 사는 곳이 아니라 다양한 먹거리와 눈요기로 찾는 이들을 즐겁게 해 주는 기능도 하고 있다면서 고급 베이커리 시장은 시장 확장성이 뛰어나 앞으로 얼마든지 사업 영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