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면수업 기준 크게 완화 검토...300명 규모까지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8 15:03:37
  • -
  • +
  • 인쇄
등교 가능한 학교에 '전교생 60명→300명' 완화키로 추진

11일 학사운영방안 발표…현재 밀집도는 다음주까지 유지

▲ 사진은 대면과 원격 수업 동시 진행 모습
지금 각급 학교는 고3 학생을 제외하고는 수업을 하는 것도 아니고 안 하는 것도 아닌 상황이다. 이 때문에 교육 체계의 혼란이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교육부가 전교생 매일 등교가 가능한 학교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소규모 학교들의 경우 수업의 효율성을 위해 밀집 제한을 좀더 과감하게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책이 마련될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최근 광주·세종시교육청에서 전면 등교 가능한 소규모 학교 기준을 전교생 300명 이하로 하겠다고 밝히고 전면 등교 기준을 완화해달라고 요청해 이를 검토하고 있다"8일 밝혔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교내 밀집도를 3분의 13분의 2로 제한하고 있다.

 

다만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의 경우 원격 수업 전환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때문에 소규모 학교에서는 매일 등교가 가능했다.

 

소규모 학교 기준을 전교생 300명 이하로 완화할 경우 더 많은 학교에서 매일 등교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그간 시·도 교육청은 원격수업으로 학력 격차가 확대됐다며 등교 수업 일수를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실제로 등교 수업 확대 방침을 밝힌 곳도 있었다.

 

광주시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유지될 경우 12일부터 학생 300명 이하 학교는 밀집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300명 이하 학교 밀집 대상에서 제외 방침

 

세종시교육청 역시 학생 수가 300명을 넘지 않으면 등교 인원을 제한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교육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완화 요청이 들어온 만큼 검토하는 것으로, 아직 방안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부는 방역 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발표하는 11일 등교 수업 확대 등을 포함한 학사 운영방안을 내놓는다.

 

추석 연휴 특별 방역 기간이 종료되는 11일까지 전국 유··중의 등교 인원은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유지된다.

 

교육부는 12일부터 교내 밀집도를 지키는 전제하에 오전·오후반 도입 등으로 학생들의 등교 수업 일수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다른 교육부 관계자는 "11일 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한 뒤 다음 날부터 바로 적용하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현장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다음 주에도 현재와 같은 밀집도를 유지하고 이후 변화될 학사 운영 방안을 적용해달라고 각 교육청에 안내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자들은 그럼에도 이번 등교 확대 방안에 대해 염려스러운 모습이다. 등교 인원이 많아지면 어쨌든 접촉 기회가 잦아지기 때문이다. 방역 당국은 학교측은 어느 정도 코로나19 방역에 익숙해져 있는데 각 가정에서 개인 위생을 잘 지켜주셔야만 학교로 전파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결국 모든 감염의 출발이 개인이므로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