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in] 한국은행, 대내외 충격시 주택가격 큰 폭 하락…가격 고평가 된 주택가격 경고등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2 14:07:09
  • -
  • +
  • 인쇄
-한국은행 분석, 금융 불균형 누증에 따른 주택가격 하방 리스크가 작년 1분기 이후 크게 확대
-소득 대비 주택가격 수준 높아진 점 중장기적으로 누적 신용 레버리지 하방 압력으로 작용
▲ 사진=주택가격 하방 리스크가 작년 1분기 이후 크게 확대 ⓒ데일리매거진

 

한국은행은 22일 펴낸 금융안정보고서에서 현재 한국의 금융환경에서 발생 가능한 미래 주택가격 상승률의 조건부 분포를 추정했다.

이 전체 가격 분포 중 하위 5% 값을 주택가격의 하방 리스크로 정의하고, 금융 불균형이 쌓였을 때 이 하방 리스크가 얼마나 심화하는가를 계산했다.

계산에는 현재의 주택가격, 시장금리차, 신용 레버리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등 요인이 들어갔다.

분석 결과 금융 불균형 누증에 따른 주택가격 하방 리스크가 작년 1분기 이후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요인별 기여도를 보면 단기적으로는 소득 대비 주택가격 수준이 높아진 점이, 중장기적으로는 누적된 신용 레버리지가 하방 압력으로 주로 작용했다.

한은은 "주택가격과 신용 규모가 실물경제에 비해 과도하게 커지지 않도록 금융 불균형을 완만히 조정해 갈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 [출처/한국은행]

한은은 보고서에서 또 부동산, 주식, 채권 등 각 자산시장 현황을 평가한 결과 "자산시장 전반에 걸쳐 위험선호 성향이 강화된 가운데, 일부 자산 가격은 고평가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특히 주택가격은 장기 추세와 소득 대비 비율(PIR) 등 주요 통계지표를 보면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고평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상호금융의 비주택 담보대출도 증가세가 빨라졌다고 진단했다.

상호금융 비주택 담보대출은 2019년에 7.7% 늘어난 데 비해 작년에는 13.5% 증가했다.

한은은 "2017년 이후 비주담대 증가액의 87%가 기업대출이고, 부동산·건설업, 시설자금 대출이 많다"며 "부동산 개발·임대 관련 투자 수요가 비주담대 증가세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