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당뇨병 진료 잘하는 동네의원 공개...양호 7236개 의원에 188억원 인센티브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9 13:46:42
  • -
  • +
  • 인쇄

대표적 만성질환인 고혈압과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동네의원 명단이 공개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는 20일 '고혈압·당뇨병 적정성 평가' 결과가 양호한 동네의원 명단을 심평원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적정성 평가는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외래진료분을 기준으로 고혈압 진료 의원 2만2449개소, 당뇨병 진료 의원 1만7424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제공=심평원

평가에는 고혈압약이나 당뇨병약을 지속해서 처방했는지를 확인하는 지표인 '처방일수율' 등이 활용된다. 처방일수율이 높으면 진료와 처방이 연속성 있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뜻한다.

 

이런 지표를 통해 고혈압 진료 의원을 평가한 결과 양호하다는 평가가 내려진 의원은 6320개소로 전년보다 609개소 늘었다. 당뇨병 진료 의원의 경우, 양호 평가가 나온 의원이 3920개소로 전년보다 371개소 증가했다.

 

동네의원의 처방일수율은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고혈압과 당뇨병 진료 의원 모두 평균 91%로 나왔다.

 

당뇨병 환자의 합병증 예방과 조기발견을 위해 검사를 시행하는 '당화혈색소 검사 시행률' 역시 평균 84.6%로 높게 나왔다. 다만 눈 합병증 위험을 진단하는 '안저 검사 시행률은 46.1%로 낮았다.

 

평가 결과가 양호한 의원은 시도별로 고르게 분포했고, 이용 환자 비율도 꾸준히 증가했다고 심평원은 전했다. 3년 연속 평가 결과가 양호한 의원은 고혈압 3880개소, 당뇨병 2390개소에 달했다.

 

심평원은 적정성 평가 결과를 활용해 양호기관에 매년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평가 결과에 따라 7236개 의원에 약 188억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제공=심평원

고혈압·당뇨병은 심·뇌혈관 및 신장 질환의 주요 원인이다. 2018년 고혈압이나 당뇨병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는 967만명으로 전년보다 50만명 늘었다. 두 질환이 같이 있는 환자도 210만명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70세 이상 고령인 환자가 88만명으로 42%를 차지했다.

 

이영아 심평원 심사운영실장은 "이번에 제공되는 정보가 의료 질이 우수한 동네의원을 안심하고 선택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