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피부관리도 홈케어, 집콕 삶의 새 풍속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5 15:31:52
  • -
  • +
  • 인쇄
뷰티 디바이스 열풍,국민 3명 중 2명 '홈뷰티족'

집콕 생활 정보 통로는 유투브,TV,포털사이트 순

▲제공=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5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전국의 만 20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5월 월간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홈뷰티족'에 해당한다.

 

소비자 3명 중 2명은 집에서 직접 피부 관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2030대 남성, 4050대 여성이 집에서 피부를 관리하는 비중이 높았다.

 

홈뷰티 정보를 얻는 경로(복수응답)로는 절반 이상(54%)이 유튜브를 꼽았고, 다음은 TV 프로그램(36%), 포털사이트(35%), SNS(31%), 블로그(29%) 순이었다.

 

피부 관리 방법은 '마스크팩을 주기적으로 사용'54%로 가장 많았고, '천연·고급 화장품 구매'(24%), '집에서 뷰티 디바이스 사용'(14%) 등이 뒤를 이었다. 피부과 방문은 10%, 피부관리실 방문은 6%에 그쳤다.

 

응답자들은 피부과·피부관리실 비용이 부담되고(59%) 방문하기도 어려워(40%) '홈뷰티'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은 홈뷰티 제품으로 각질 제거기·페이스 롤러·진동 클렌저 등은 이미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LED 마스크·목주름 관리기 등을 추가로 구매하고 싶다는 의향을 보였다.

 

피부관리 전문가들은 지금의 생활 패턴을 보면 사람들이 많은 공간을 피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라는 인식의 확산 속에 앞으로도 집콕 생활을 위한 각종 정보와 디바이스들이 쏟아져 나올 전망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