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나눠서 간다, 점심시간도 분산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14:37:42
  • -
  • +
  • 인쇄
100인 이상 사업장 여름 휴가 집중 막기 위해 9월까지 쓰게끔

7월 말∼8월 초에 휴가 집중 해결 필요성…정부 적극 계도

▲안전개장을 하고 첫 주말은 맞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출처=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해수욕장에서 볼 수 있듯이 휴가객 집중은 코로나19의 확산을 필연적으로 불러오게 된다.

 

이 때문에 정부가 7월 말8월 초 민간 기업의 여름휴가가 밀집되는 것을 막기 위해 여름휴가 기간을 9월까지 확대 운영토록 지도하기로 했다.

 

짧은 기간에 많은 인원이 휴양지로 몰리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이를 분산하자는 것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전국 100인 이상 사업장 19375개소에 대해 여름 휴가를 7월 초부터 9월 초까지 분산해 운영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지난해 실시한 하계휴가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 751개사 중 536개사(71.4%)7월 말부터 8월 초에 여름휴가가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용노동부 지방노동관서에서는 여름휴가 실태조사 및 분산 계획표를 사업장에 배포해 사업주가 사업장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여름휴가를 분산해 시행할 수 있도록 자체 계획을 마련토록 할 예정이다.

 

또 휴가 기간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사업장 특성으로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여름휴가 사용 기간을 확대해 분산 사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여름휴가 분산 실시는 권고사항이고 장려사항일 뿐 이와 관련한 인센티브나 불이익을 주는 방안은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윤 방역총괄본부장은 덧붙였다.

 

점심 시간 분산도 적극 유도

 

정부는 점심 시간대 식당 혼잡도를 낮추기 위한 점심시간 분산운영 방안도 권고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사업장은 점심 시작 시간을 2부제 또는 3부제로 나눠 운영하고 식사 대기 시 개인 간격 유지, 식탁 일렬배치와 같은 식당 방역지침을 준수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은 경우에도 부서별 점심시간 시차 운영을 지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여름휴가 분산 실시와 점심시간 시차 운영은 노동자의 건강뿐 아니라 사업장의 경제적 손실 예방을 위한 것이므로 각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에서는 삼삼오오 점심을 함께 먹는 직장 생활의 관례상 그 자체가 소모임이 되고 감염 확산의 계기를 만든다면서 여럿이 점심을 즐기지 말고 따로따로 시간을 나눠 식사하는 습관을 민간기업 내에서 만들어 가면 방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