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물가 상승률 9년여 만에 최고치…6개월 연속 2%대 상승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6 11:50:36
  • -
  • +
  • 인쇄
7월과 8월보다 상승률 소폭 내렸지만, 4월 2.3% 이후 반년째 2%대 상승률
▲ 사진=소비자물가가 6개월 연속 상승 [제공/연합뉴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8.83(2015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5% 상승했다.

연중 최고치(2.6%)를 찍은 지난 7월과 8월보다는 상승률이 소폭 내렸지만, 4월(2.3%) 이후 반년째 2%대 상승률을 보였다.

최근 6개월 연속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 이상을 보인 것은 2009년 8월부터 2012년 6월까지 2년 11개월 연속 2% 이상을 나타낸 후 최장 기록이다.

올해 3분기(7∼9월) 물가 상승률은 2.6%를 기록했다. 2012년 1분기(3.0%) 이후 최고치이다.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이 1년 전보다 3.7% 올랐다. 올해 상반기 내내 두 자릿수였던 농축수산물 오름폭은 하반기 들어 7월(9.6%), 8월(7.8%)에 축소됐고 지난달엔 더 줄었다.

달걀(43.4%), 상추(35.3%), 마늘(16.4%), 돼지고기(16.4%) 등이 많이 올랐다. 다만 무(-44.7%), 배추(-40.3%) 등은 내렸다.

그러나 공업제품은 전년 동월 대비 3.4% 오르면서 2012년 5월(3.5%)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유가와 우윳값 상승 등이 영향을 미쳐 가공식품은 2.5% 올랐고 석유류는 22.0%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경유(23.8%), 휘발유(21.0%), 라면(9.8%), 빵(5.9%)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서비스는 1년 전보다 1.9% 상승했다. 공공서비스 오름폭은 0.1%에 그쳤으나 개인서비스가 2.7%, 집세가 1.7% 각각 상승했다.

개인서비스 중에는 보험서비스료(9.6%), 공동주택관리비(4.6%) 등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세 중 전세는 2.4% 올라 2017년 11월(2.6%) 이후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월세는 0.9% 올랐다.

전기·수도·가스 물가 상승률은 0.0%로 1년 전과 같았다. 전기료 인상 영향은 아직 반영되지 않은 수치다.

물가의 기조적인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1.9% 올라 2016년 4월(1.9%) 이후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생활물가지수는 3.1% 상승했고 자가주거비포함지수도 2.3% 올랐다. 다만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신선식품지수는 2.5% 하락했다. 신선식품 가격이 하락한 것은 2019년 12월 이후 21개월 만이다.
 

▲ 사진=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9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 [제공/연합뉴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여태껏 개인서비스와 농축수산물, 석유류가 물가 상승을 주도했는데 이번에는 가공식품도 많이 올랐다"며 "명절 수요 증가와 국민지원금 지급 등의 영향도 혼재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물가는 농축수산물 오름세 둔화가 하방요인이지만 상방요인이 더 많다"며 "소비심리 반등으로 개인서비스 가격도 오름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커 보이고 국제유가와 환율 상승, 우윳값 인상 등으로 가공식품 등 공업제품도 상승 요인이 있는 데다 전기료 인상도 예정돼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