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출시 경쟁에 판 커지는 중고폰 시장, 거래액만 1000억원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4 11:14:29
  • -
  • +
  • 인쇄
아이폰·갤럭시 대격돌에 중고폰 시장도 덩달아 호황
▲ 사진=중고폰 시세 서비스 '내폰시세' [제공/번개장터]

 

차세대 폼팩터를 내세운 갤럭시 Z 시리즈가 선전하는 가운데 15일 아이폰13 시리즈가 공개되며 중고폰 시장도 덩달아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품질이 보장된 중고·자급 단말기를 더욱 쉽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중고거래 플랫폼이 등장하며 이용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스마트폰은 번개장터 내 거래액이 약 1000억원에 달하며, 올해 상반기 단일 카테고리 거래액 기준 가장 많이 거래된 아이템이었다.

아이폰은 지난해와 올해 번개장터 인기 검색어 1위를 차지할 만큼 중고 단말 수요가 꾸준한 제품이다. 올해 상반기 아이폰 검색량은 약 250만 건이었으며, 기종별로는 △아이폰12(약 42만 건) △아이폰11(약 34만 건) △아이폰XS(약 31만 건) 순으로 많이 거래됐다.

아이폰은 시세 변동폭이 타사 제품에 비해 작은 것도 특징이다. 번개장터에서 제공하는 중고폰 시세 서비스 ‘내폰시세’에 따르면 아이폰11, 아이폰12 시리즈가 출시됐을 때 직전 모델의 중고시세는 출시가의 70% 수준을 유지했다.

아이폰 터치ID를 탑재한 기종에 대한 수요도 여전하다. 터치ID 기능을 제공하는 아이폰8 시리즈와 아이폰SE2는 출시한 지 약 4년이 지났지만, 올해 상반기 각각 약 30만 건과 15만 건의 검색량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면서 페이스ID 기능에 불편감을 느낀 사용자들이 터치ID 기종을 다시 찾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 차세대 폼팩터로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폴더블폰 ‘갤럭시 Z’ 시리즈는 중고거래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갤럭시 Z 플립은 스트랩과 팔레트 등 새로운 액세서리로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어 ‘폰꾸족(폰꾸미기족)’을 사로잡았다.

번개장터 액세서리 카테고리에서 ‘Z 플립 스트랩’, ‘Z 플립 케이스’ 등 꾸미기 아이템이 한 달간 78만 건 이상 검색됐을 만큼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한편 번개장터는 중고폰 거래 시장 활성화에 힘입어 내폰시세 서비스를 제공하며 투명한 중고폰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내폰시세는 기종 및 용량을 입력한 후 시세 조회 매입 판매까지 신청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로, 지난해 11월 내폰시세 론칭 후 중고폰 거래 활성화에 힘입어 최근 내폰시세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시세 조회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된 내폰시세는 제품 상태에 따라 등급별 중고 매입 단가를 책정해 가격 책정 기준을 구체화했다. 제품 출시 이후부터 주간별로 시세를 확인할 수 있고, 더욱더 유리한 가격에 팔 수 있도록 시세 상승 알림 설정을 지원하는 것도 주목할만한 특징이다.

이 외에도 ‘일주일 동안 가장 많이 조회된 스마트폰’ 정보를 제공해 인기 모델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투명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판매율과 판매수를 공개한다. 

 

특히, 블랑코 데이터 영구 삭제 솔루션(BMDE)을 제공해 기기의 기존 데이터를 완벽히 삭제하고 고객에게 인증서를 발급하는 등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자 했다.

표병훈 번개장터 디지털 사업본부장은 “합리적인 통신 비용에 대한 수요 증가와 번개장터를 비롯한 투명한 시세 조회와 거래를 할 수 있는 플랫폼의 등장으로 중고·자급 단말기 거래는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빅데이터 기반 정확한 시세를 제공해 편리하고 안심할 수 있는 거래 환경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내폰시세를 비롯해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통해 중고폰 시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