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파트너스 LG유플러스에 알뜰한 지원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2 11:00:01
  • -
  • +
  • 인쇄
LG유플러스 "알뜰폰 지원 프로그램으로 동반성장 결실"

도입 1년간 파트너사 가입자 43% 증가

▲ LG유플러스 유알모
발상은 성공을 낳는 비결이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사업자 지원을 위한 'U+ 알뜰폰 파트너스' 프로그램이 매출과 가입자 등 주요 영업지표 성장으로 이어졌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9월 통신업계는 U+ 알뜰폰 파트너스라는 새 상품 홍보에 마뜩찮은 눈길을 보냈다. LG유플러스 망을 사용하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에 대해 영업활동 인프라 공동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었다. 과연 얼마나 호응할까 라는 부정적 시선이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지난 1년간 이 프로그램으로 지원받은 12개 알뜰폰 파트너스 사업자의 신규 가입자가 전년보다 43%나 증가했다. 이는 전체 알뜰폰 시장의 역성장 추세와 대조되는 결과다.

 

올해 5월 오픈한 U+알뜰폰 파트너스 홈페이지는 하루 평균 방문자 수가 1만명에 달한다.

LG유플러스는 U+알뜰폰 파트너스 홈페이지에서 U+알뜰폰에 가입할 경우 혜택을 주는 추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입소문으로 유명해진 유알모 서비스

 

유플러스 알뜰 모바일의 경우 기존 통신사망을 그래도 같이 사용한다.

이를 두고 사용자들은 유알모라고 부른다. 유알모는 유저들이 쉽게 가입할 수 있어 편하다.

요금이 저렴해서 지급제폰이나 약정이 끝난 지인들도 추천을 서로 한다. 유심은 온라인 다이렉트 몰에서 신청해 택배로 박어나 GS2 등에서 구매도 가능하다.

 

또 편의점과 다이소 등에서 유심(가입자 식별 모듈.USIM)을 구매하는 고객에 대한 혜택도 지원한다. 이 회사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하거나 택배로 받은 유심을 고객이 스스로 개통하는 '셀프개통'도 확대할 예정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전략채널그룹장 상무는 "고객이 불편 없이 알뜰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활동을 하고 알뜰폰 사업자들과의 상생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객의 알뜰폰 접점을 늘리고 알뜰폰 사업자에 대한 추가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업계는 시장점유율에서 뒤진 LG유플러스의 신선한 발상의 전환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플이한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