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반반배송’...대용량 식품 시차별 절반씩 나눠

최용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1 11:40:21
  • -
  • +
  • 인쇄
홈쇼핑 색다른 서비스 아이디어 만발, 김치 등엔 특화전략 호평

고객 만족 제고와 불황 이기는 차별전략

무거운 대용량 식품들을 기간을 두고 반반씩 나눠서 배송해 주는 홈쇼핑 서비스가 선보인다

예를 들어 김치는 한 번 사면 오래도록 먹기 때문에 보관도 먹기도 불편한 측면이 있었다. 이제부터는 두 번에 갈라 보내주기 때문에 보관도 먹기도 편리해진다.

 

현대홈쇼핑은 이처럼 대용량 식품을 절반으로 나눠 배송하는 '반반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반반배송은 데이터홈쇼핑 채널인 '현대홈쇼핑플러스샵'에서 판매되는 식품 상품에 한해 대용량 식품의 용량을 절반으로 나눠 두 번에 걸쳐 배송해 주는 서비스다.

 

대용량으로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홈쇼핑의 장점을 살리면서, 실제 고객이 상품을 사용하는 기간을 고려해 배송을 차별화한 서비스라고 현대홈쇼핑은 설명했다.

 

2일부터 월 12차례 방송 판매하는 '박미희 김치 달인' 10kg 상품에 먼저 도입한다. 상품을 주문하면 전체 용량의 절반인 5kg 김치를 먼저 보내주고 14일 뒤에 새로 담은 김치 5kg을 다시 배송한다.

 

이어 다음 달 중순부터 판매에 들어가는 곰탕을 비롯해 올해 하반기 현대홈쇼핑플러스샵에서 판매할 대용량 식품으로 반반배송 서비스를 확대한다.

 

또 현대홈쇼핑 라이브 방송 상품과 인터넷쇼핑몰인 현대H몰 상품에도 반반배송 서비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첫 배송 후 14일 뒤에 남은 용량을 배송해주는 방식에서 고객이 원하는 날짜에 배송하거나 대용량 식품을 소분해 두 곳 이상 주소지로 나눠서 보내주는 서비스 등도 추진하고 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최근 유통업계가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높이기 위해 당일 배송 등 빠른 배송에 앞다퉈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차별화한 배송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반반배송'을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홈쇼핑 전문가들은 이번 서비스를 두고 주부의 입장에서 살핀, 아이디어가 승리한 전략이라고 보고 있다. 홈쇼핑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 회사의 차별적인 서비스가 한발 앞서나가는 마케팅 전략을 선보인 것이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