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소비패턴, 시즌상품 줄고 야간 온라인 쇼핑 늘어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6 10:34:03
  • -
  • +
  • 인쇄
이베이코리아 조사… 코로나19로 인한 소비패턴 변화

▲ 온라인 소비패턴이 코로나19로 인해 크게 변화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소비패턴마저 변화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국내에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120일부터 33일까지 G마켓과 옥션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가정에서 소비되는 식품·생활용품의 구매가 급증한 반면 야외용품은 감소한 것으로 6일 나타났다.

 

이 집계에 따르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위생 용품이 포함된 건강의료용품의 판매량이 전년보다 무려 7배 가까이 늘었다. 화장지와 세제 등 생필품은 41%, 식품은 21%, 유아용품은 15%, 장난감은 14% 지난해보다 더 잘 팔렸다.

 

반면 외출 관련 상품은 감소했다.

학교 졸업식과 입학식이 축소되면서 꽃 판매량은 5% 감소했고 여행(-57%)과 공연 티켓(-77%) 판매도 크게 줄었다. 신발(-14%)이나 카메라(-35%)도 큰 폭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이것은 지난해 같은 시기에 봄을 맞아 패션 의류, 캠핑, 등산용품이 인기를 끌었던 점과 대조된다.

 

또 쇼핑 시간대가 달라졌다. 재택근무자가 늘고 대학가가 개강이 늦춰졌음에도 주중 소비와 주간 소비는 크게 늘지 않았다. 오히려 저녁 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자정 사이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32% 늘었고, 새벽 시간대인 0시부터 오전 6시 시간대에도 27% 더 잘 팔렸다. 잠 못 이루는 가정이 늘고 있다는 반증이다.

 

저녁 시간대에는 특히 호흡·수면 건강용품이 잘 팔렸다. 이것 역시 감염 불안 미래에 대한 불안 등으로 인해 잠을 잘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외출이 줄면서 주말 쇼핑도 증가했다. 요일별 판매량에서는 일요일 판매량이 32%, 토요일은 30% 지난해보다 각각 증가했다. 주중에 외출하지도 않고 집콕 상태로 있다가 주말에 나가 생필품 쇼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유통 전문가들은 이런 소비패턴이 굳어지면 오프라인 위주의 쇼핑 패턴이 온라인으로 변화하는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