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환경개선 택배 요금인상 '필요하다' 55.7% vs '필요치 않다' 39%

이준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9 12:32:46
  • -
  • +
  • 인쇄

택배노동자의 강도 높은 업무량과 열악한 근로환경에 대한 처우 개선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택배노동자의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택배노동자 근로환경 개선 방안 관련 여론을 조사한 결과 주5일제 제도화 방안에 대해 '택배사가 더 많은 노동자를 고용해 배송 지연 없이 근로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65.3%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택배노동자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이용자도 배송 지연을 감수할 수 있다'라는 응답이 27.1%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6%였다.

 

▲제공=리얼미터

 

택배노동자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요금 인상에 대해 '필요하다'라는 응답이 55.7%(매우 필요하다 13.7%, 필요한 편이다 42.0%)로 '필요하지 않다'라는 응답이 39.0%(전혀 필요하지 않음 12.7%, 필요하지 않은 편 26.3%)보다 많았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5.2%였다.

 

모든 권역에서 '택배사가 더 많은 노동자를 고용해 배송 지연 없이 근로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많았다. 인천·경기(택배사 주도 개선 67.0% vs 배송 지연 감수 29.3%)와 부산·울산·경남(66.6% vs. 22.8%), 대구·경북(65.3% vs 23.4%), 대전·세종·충청(63.7% vs 25.5%), 광주·전라(62.5% vs 29.6%), 서울(60.2% vs 32.6%) 순으로 '택배사 주도 개선' 응답 비율이 높았다. 

 

그러나 택배 요금 인상은 다른 양상을 보였다. 대전·세종·충청(필요 66.0% vs 필요치 않음 30.5%)과 광주·전라(63.3% vs 35.8%), 부산·울산·경남(60.3% vs 35.4%), 서울(57.0% vs 39.6%)에서는 '필요하다'라는 응답이 '필요하지 않다'라는 응답 대비 많았지만, 인천·경기(48.8% vs 43.2%)와 대구·경북(48.5% vs 45.1%)에서는 택배 요금 인상 필요성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제공=리얼미터

 

연령대별로도 주5일제 제도화 주장에 대해 '택배사가 주도 개선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60대(택배사 주도 개선 70.4% vs 배송 지연 감수 25.7%)와 40대(68.9% vs 29.4%), 20대(66.3% vs 28.6%), 30대(65.2% vs 27.7%), 50대(63.8% vs 29.1%) 모두 개인이 배송 지연을 감수하기보다는 택배사가 주도해 근로환경을 개선해 배송 지연이 없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그러나 택배 요금 인상에 대해 70세 이상에서는 '필요하다'라는 응답이 62.3%로 타 연령대 대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택배 요금 인상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응답이 많은 가운데 30대에서는 다른 연령대와 달리 택배 요금 인상 필요 여부가 팽팽하게 나타났다.

 

이념성향과 지지하는 정당에 관계없이 주5일제 제도화에 대해 '택배사 주도 개선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택배 요금 인상에는 지지하는 정당별로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층(필요 55.9% vs 필요치 않음 40.9%)과 무당층(53.9% vs 38.4%)에서는 절반 이상이 택배노동자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택배 요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필요' 47.4% vs '필요치 않음' 46.1%로 두 응답이 대등하게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28일 전국 18세 이상 747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6.7%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